올해 대일 김 수출 계약 1050억원…'역대 최대 실적'
4년 만에 대면 김 수출 입찰·상담회 개최
마른김 계약액 475억원…전년 대비 109%↑
반찬용 조미김·김자반 등 수요 증가 영향
2023-05-29 11:00:00 2023-05-29 15:43:34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올해 일본으로의 김 수출 계약액이 1000억원을 넘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2023년도 대일 한국 김 수출 입찰·상담회'에서 105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이는 전년보다 61.5%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 수치입니다.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대일 한국 김 수출 입찰·상담회는 한국수산무역협회와 전국가공해태협동조합연합회 등 일본 김 관련 5개 단체가 주관했습니다. 올해는 4년 만에 대면으로 개최되면서 예년보다 많은 구매자가 참여했습니다.
 
특히 이번 입찰·상담회에서는 지난 몇 년간 대일 수출이 감소했던 마른김의 계약이 크게 늘었습니다. 올해 마른김 계약액은 47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09.3% 상승했습니다. 계약량은 5억6000만장으로 52.5% 증가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2023년도 대일 한국 김 수출 입찰·상담회'에서 105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사진은 마른김(재래김). (사진=해양수산부)
 
이는 지난 겨울 일본의 김 양식 작황이 부진한 상황에서 우리나라 김 양식·가공 업계의 꾸준한 품질 개선 노력으로 한국 김의 수요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부가가치가 높은 무당조미김과 김 조제품의 계약액과 계약량은 575억원, 5억8000만장으로 지난해 대비 각각 35.9%, 14.4% 증가했습니다. 
 
해수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시기에 일본에서는 외식이 줄고 가정 내 식사가 많아지면서 가정식 반찬으로 즐겨 먹는 조미김, 김자반 등의 수요가 늘었다"며 "코로나19 영향이 잦아들었는데도 한국 김은 여전히 시들지 않는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4년 만에 대면으로 열린 입찰·상담회에서 그동안 계약이 감소했던 마른김의 출품 상품이 거의 전량 낙찰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대일 김 수출 확대를 위해 품질 개선과 마케팅 지원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2023년도 대일 한국 김 수출 입찰·상담회'에서 105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사진은 김 조제품. (사진=해양수산부)
 
세종=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