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예탁원,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및 특별계좌 해소 캠페인 실시
2022-10-07 11:56:32 2022-10-07 11:56:32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투자자의 재산권 회복을 지원하기 위하여 10월11일부터 11월4일까지 ‘2022년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및 특별계좌 해소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예탁결제원은 지난 2009년부터 ‘미수령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휴면 금융재산의 주인을 찾아주기 위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은 명의개서 대행기관인 한국예탁결제원·KB국민은행·하나은행이 공동으로 실시하여 투자자의 휴면재산 회복을 적극 지원한다.
 
증권대행기관 3사는 캠페인 기간 동안 휴면 재산에 대한 주인을 찾아주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실제 주주에게 휴면재산의 존재 사실을 통지·안내(Notice&Access)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의 협조 아래 주주에게 직접적인 연락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2022년 9월6일 기준 예탁원에서 보관 중인 미수령 주식은 약 347만주로 이는 시가 약 305억원 에 달한다.
 
명의개서 대행기관은 약 4주간 진행되는 캠페인 기간 중 “최대한 많은 휴면 증권투자재산이 주인을 찾아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주들은 미수령주식 존재 여부를 명의개서 대행기관 홈페이지에서 언제든지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