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조응천 "검사하면 'XX' 입에 붙어, 윤 대통령 조금 억울할 것"
2022-09-29 11:22:23 2022-09-29 11:22:23
(사진=연합뉴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검사 출신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 논란'에 대해 "조금 억울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2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조 의원은 “공식적인 자리 말고는 호칭에 있어서 XX가 입에 붙는다”며 “근데 그걸 너무 쉽게 긴장을 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평소대로 한 건데 '이게 이렇게 내가 욕을 먹을 일이냐’(라고 생각한 것 같다)”며 “나중에 보니까 큰일이 돼 버려 인정할 수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쿨하게 인정하고 ‘내가 긴장을 너무 빨리 풀었다. 옆에 있는 장관하고 참모들한테 편하게 속내를 갖다 얘기를 했는데 그게 또 찍혔다, 말실수를 한 것 같아서 참 유감이다. 앞으로 내 이런 일 없도록 유의하겠다’ 그러면 이해하고 넘어간다”고 주장했다.
 
또 조 의원은 “국정수행 지지율이 계속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고 반등의 기미도 없고 반등을 할 만한 그런 계기도 없는 것 같은데 여기서 다 인정하고 사과를 한다면 그나마 남아 있는 핵심 지지층들마저 흔들릴까 봐 이렇게 하는 거 아닌가(싶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분들만 가지고 대한민국을 경영할 수는 없는 것”이라며 “그러니까 빨리 있는 대로 사실대로 말씀하시고 유감 표명을 하시는 게 (낫다)”고 조언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