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또다시 불거진 바이든 '건강이상설', 사망한 의원 호명하며 "어디 있나"
바이든, 앞서 여러차례 건강이상설 불거져
2022-09-29 10:03:54 2022-09-29 10:03:54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또다시 '건강이상설'이 불거졌다. 최근 교통사고로 사망한 의원의 이름을 호명하는 해프닝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진행된 기아·영양·보건 관련 회의에서 공화당의 초당적 지원을 언급하며 "마이크 브라운 상원의원, 코리 부커 상원의원, 재키 왈러스키 하원의원 등을 비롯해 여기 있는 모든 사람에게 고맙다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왈러스키 하원의원의 이름을 거듭 부르며 "재키, 여기 있나. 재키 어디 있나"라고 재차 물었다. 
 
문제는 바이든 대통령이 거론한 왈러스키 의원이 지난달 초 교통사고로 사망한 공화당 소속 의원인 것. 당시 바이든 대통령 내외는 당시 애도 성명을 발표하고 조기 게양도 지시한 바 있다.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이 '건강 이상설'에 대해 묻자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시 이 사안을 챙겨온 의원들을 거론했다는 점을 들어 "그녀를 기리는 법안 서명 행사가 이번 금요일에 있을 예정이고 대통령은 그녀 가족도 만날 예정이기 때문에 그녀가 대통령의 마음 가장 위에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다른 기자가 "그렇다면 왜 대통령이 행사장에서 그녀를 찾았느냐"고 다시 묻자 장-피에르 대변인은 "미국 국민은 누군가가 머릿속에 있을 때 (이런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또 다른 기자가 "내 머릿속에는 존 레논이 가장 위에 있지만 난 존 레논을 주변에서 찾지 않는다"며 반박하자 "당신이 대통령으로서 존 레논을 위한 법안을 서명할 때 다시 얘기하자"며 답변을 피했다.
 
한편 1942년생으로 한국나이로 80세 고령인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여러차례 건강이상설이 불거졌다. 
 
지난 4월 연설 직후에는 허공을 향해 혼자 손을 내밀고 악수하는 듯한 장면이 포착되는가 하면, 최근에는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아무이유없이 넘어지기도 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