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전경련 "세계 100대 ICT 기업 중 국내 업체 단 2곳 뿐"
미국 56곳·중국 9곳·일본 8곳…200대 기업도 마찬가지
2022-07-12 09:15:18 2022-07-12 09:15:18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세계 100대 ICT 기업 중 한국 기업은 2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국가는 56곳을 보유한 미국으로 조사됐으며 중국 9곳, 일본 8곳 등의 순이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기업분석 데이터베이스인 S&P Capital IQ를 기반으로 시가총액 기준 세계 ICT 100대 기업에 대한 분석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세계 100대 ICT 기업에 한국은 삼성전자(005930)(9위)와 SK하이닉스(000660)(56위) 등 2곳만 이름을 올렸다. 반면 미국은 56개, 중국은 9개, 일본은 8개, 인도는 4개, 대만은 3개가 포함됐다. 향후 100대 기업에 진입할 수 있는 차세대 주자들로 구성된 200대 그룹에도 국내 업체는 네이버와 카카오를 포함해 5곳에 그쳤다. 반면 중국과 일본은 각각 27곳, 17곳에 달했다.
 
SK하이닉스 반도체 제조라인. (사진=SK하이닉스)
 
또 반도체 산업의 시가총액만을 기준으로 선정한 세계 100대 기업에도 한국은 SK하이닉스(11위)와 SK스퀘어(63위) 등 2개사 뿐이었다. 이는 중국(41개), 미국(31개), 대만(15개) 등 경쟁국과도 대조를 보였다. SK스퀘어는 SK하이닉스의 모회사인 투자기업으로 사실상 1개사인 셈이다. '기술 하드웨어'로 업종이 분류된 삼성전자를 포함하더라도 반도체 세계 100대 기업에 포함된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를 포함해 3개에 불과한 상황이다.
 
코로나 발생 이후 ICT 'Top5' 업종에 진입한 시스템 소프트웨어 글로벌 100대 기업에도 한국은 더존비즈온(74위), 안랩(82위) 등 2개 기업만이 이름을 올렸다.
 
국내 기업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중 역시 7.4%에 그쳐 미국(17.1%), 네덜란드(15.4%), 일본(13%), 대만(9.5%) 등에 비해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일본의 경우 2019년 3.5%에 불과했던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을 2년 만에 13%까지 늘렸으며 미국도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 중인 520억달러(약 68조원) 규모의 반도체지원법(CHIPS) 통과 시 반도체 분야에 대한 투자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한국이 IT 강국이라지만 세계시장이라는 전쟁터에서의 성적표는 다른 결과를 말한다"며 "우리 경제의 디지털화 속도가 생각보다 느리고 소프트웨어 분야 경쟁력도 낮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이버보안의 경우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양국 협력을 강조할 정도로 유망 분야로 예상되는 만큼 한국 기업이 국제무대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투자와 제도 정비 및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고재인 산업1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