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해수부 공무원 월북몰이는 '종북공정'"
"진실 은폐한 권력의 속내는 북한에 대한 굴종"
입력 : 2022-07-07 17:11:55 수정 : 2022-07-07 17:11:55
지난 6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의 최종발표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7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해수부 공무원 월북몰이는 '종북공정'이다"라고 주장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수부 공무원에 대한 '월복몰이'의 본질은 권력에 의한 진실의 은폐"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문재인정부는 해수부 공무원의 생존 사실을 알고도 유족에게 알리지 않았다. 사망을 확인한 후에는 35시간 동안 실종이라고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 원내대표는 "최초 보고에서 '추락'이라는 표현은 '월북'으로 바뀌어 갔다"며 "군경은 월북이라는 왜곡된 결론을 향해 내달렸고 민주당 의원은 유가족을 만나 월북을 인정하면 보상해주겠다고 회유했다"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진실을 은폐한 권력의 속내는 무엇이냐. 바로 북한에 대한 굴종이다"라며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은 북한 심기를 살피면서 국가의 존엄과 책무마저 갖다 바친 조공 외교였고 나아가 굴종적 태도로 사실까지 조작하는 '종북공정'까지 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끝으로 "잘못된 과거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부터 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앞으로 유엔 등 국제사회를 통해 북한 책임규명,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한 법적 규명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이어 "진실을 밝혀 국가의 존재 이유를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권 원내대표는 전날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최종 발표에서도 "국민 한분 한분의 생명과 명예를 지키라고 국가권력을 위임한 것"이라며 "억울하게 죽은 것도 원통한데 죽음의 진상을 조작까지한다면 국가권력이 존재할 필요가 없다"고 꼬집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연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