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경영복귀 시도 또 무산 …"무의미한 도발 멈춰야"
8번째 롯데홀딩스 주총 주주제안 안건 모두 부결
업계 "기업의 미래에 도움 되는 일을 찾아야 한다"
입력 : 2022-06-29 17:08:30 수정 : 2022-06-29 17:08:30
신동빈(왼쪽)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의 8번째 경영복귀 시도가 또 다시 실패로 돌아갔다. 
 
29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이날 일본 도쿄에서 열린 롯데홀딩스 정기 주총에서 앞서 신동주 전 회장이 제안한 △본인의 이사 선임 △신동빈 롯데홀딩스 이사 해임 안건 △정관 변경 안건이 모두 부결됐다. 반면 회사 측에서 제안한 감사 1인 선출, 배당금 결정 등 3개 안건은 모두 승인됐다.
 
이로써 신 전 부회장은 2016년 이후 총 8번의 주총에서 제안한 안건들이 모두 부결됐다. 일각에서는 준법경영 위반 및 윤리의식 결여 행위로 인해 주주와 임직원의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 전 부회장에 대한 주주와 임직원의 불신은 준법경영 위반에 따른 해임 사유와 맞닿아 있다. 신 전 부회장은 과거 롯데서비스 대표 재직 당시 이사회 반대에도 불법 수집 영상 활용을 사업 기본으로 하는 ‘풀리카(POOLIKA)’ 사업을 강행했고, 그로 인해 2014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일본 롯데 이사직에서 연이어 해임됐다. 임직원들의 이메일 정보도 부정한 방법으로 받아본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지난 4월 롯데서비스가 전 대표였던 신 전 부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 판결에서 일본 도쿄지방법원은 "사업 실행 판단 과정에서 현저하게 불합리한 점이 있어 실행하지 않았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실행한 것으로 선관주의의무 위반이 인정"된다며 "이사로서 임무해태가 있었으므로 이로 인해 발생한 손해(4억8096만엔)를 회사에 지급하라"고 판결한 바 있다.
 
신 전 부회장이 ㈜롯데, 롯데물산, 롯데상사 등 일본 4개 계열사를 상대로 제기한 본인 해임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2018년 3월 도쿄 지방법원은 "(풀리카 사업을 강행한) 해당 행위는 경영자로서 적격성에 의문을 가지게 하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임직원들의 이메일 정보를 부당하게 취득한 점도 인정되며) 준법의식이 현저히 결여됐다"고 판결했다.
 
신 전 부회장의 경영복귀 시도가 또 다시 무산된 것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신 전 부회장이 이제 무의미한 도발을 멈추고 기업의 미래에 도움 되는 일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2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