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 등 5개 발전사 '기술협력 협약' 체결…"시너지 극대화"
동서발전·남동발전·중부발전·서부발전·남부발전 참여
'기술전문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기술협력 협약' 개최
"전력산업 발전과 친환경에너지 전환 선도"
입력 : 2022-05-24 20:05:46 수정 : 2022-05-24 20:05:46
[뉴스토마토 김현주 기자] 한국동서발전과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등 5개사가 기술협력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5개사는 각 기관의 경영진 등이 참여한 가운데 한국발전인재개발원에서 '기술전문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기술협력 협약'을 개최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기술전문원 협력협의회 구성 △발전설비 합동 기술점검 △발전설비 고장·정지 공동대응 △발전설비 진단장비 등 인프라 활용 협조 △연구개발과제 공동 추진 △신재생설비 전문기술 개발 등이다.
 
동서발전 등 발전사 5곳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기술교류를 확대해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설비 운영기술 역량을 한층 높이고, 탄소중립 실현에 필요한 신재생 전문기술 발전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다.
 
기술협력을 담당하는 동서발전 기술전문원은 발전설비 분야별 기술·성능 진단과 진단 신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과제 개발 등의 역할을 맡고 있다.
 
이승현 동서발전 안전기술본부장은 “발전공기업 5사가 보유한 기술 전문인력과 인프라 등을 공유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술협력을 바탕으로 국내 전력산업 발전과 친환경 에너지전환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과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등 5개사가 기술협력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한국동서발전 전경. (사진=뉴시스)
 
세종=김현주 기자 k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