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강민진 성폭력, 지도부 은폐? 사실 아니다"
"지방선거 앞둔 상황서 국민과 당원에 대단히 송구"
입력 : 2022-05-17 11:53:55 수정 : 2022-05-17 11:53:55
여영국-배진교 정의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9일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정의당이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의 당내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당의 은폐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1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강 전 대표가 지난 13일 당직자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당기위원회에 제소한 건에 대해 무관용 원칙과 당규에 따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엄정한 징계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앞서 강 전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해 11월과 올해 두 차례의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또 첫 성폭력 피해 당시 당의 묵살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수석대변인은 “당기위 절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추가 피해 등 인권 침해가 없도록 하겠다”며 “당기위와 별개로 피해자의 동의를 얻어 고발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정의당은 강 전 대표가 주장한 첫 번째 성폭력 및 묵살·은폐 의혹은 부인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해당 사건은 당 행사 뒤풀이 자리에서 광역시도당 위원장인 A씨가 옆자리에 앉는 과정에서 강 전 대표를 밀치면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이 있었던 사안”이라며 “강 전 대표는 이 사안을 성폭력으로 볼 문제는 아니지만 지방선거에 출마할 분이기 때문에 청년 당원에게 무례한 태도를 보인 것에 엄중 경고와 사과 조치가 필요하다고 당 젠더인권특위 위원장에게 전달해왔다”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대표단 회의 결정으로 A씨에게 엄중히 경고했고 젠더인권특위 위원장이 사과문을 받아 강 전 대표에게 전달해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확인한 후 사건을 종결했다고 말했다. 여영국 대표가 함구를 요구했다는 강 전 대표 주장에 대해서는 "강 전 대표의 요구에 따라 비공개로 대표단 회의를 진행했고, 발언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고 반박했다.
 
성폭력 문제가 발생했음에도 A씨가 지방선거 후보로 공천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당시 강 전 대표가 성폭력으로 볼 문제는 아니라며 평등한 조직문화를 위해 경고와 사과를 요구했던 사안인 만큼 성폭력 등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당 젠더인권특위의 답변에 따라 공천심사위원회가 종합적 검토를 통해 공천했다”고 해명했다.
 
정의당은 강 전 대표의 폭로 다음 날인 이날 오전 경기도 현장 중앙선대위 회의를 취소하고 이 사건에 대한 당내 회의를 진행한 뒤 입장을 발표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사실관계 확인 절차가 다소 지연됐다”며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