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상생형 지역일자리 12곳으로 늘어…확실히 뒷받침"
"논산·익산·전주서 협약 체결…5151억 투자·5761개 일자리 만들어져"
입력 : 2022-01-27 11:19:50 수정 : 2022-01-27 11:19:5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논산·익산·전주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이 체결된 데 대해 "상생형 지역일자리가 열두 곳으로 늘었다"며 "종합적인 지원으로 확실히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논산, 익산, 전주에서 세 건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협약이 체결되었다. 2024년까지 5151억원의 투자로 지역 산업을 살리면서 5761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의 어려움 속에서 듣는 반가운 소식"이라며 "상생의 마음을 모아주신 시민들과 노사, 지자체 관계자들께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경북 구미시 구미코에서 열린 구미형 일자리 LG BCM 공장 착공식에서 양극재를 담은 아크릴 용기를 터치버튼 테이블 홈에 넣는 착공 세리머니를 하며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각 지역의 상생형 일자리에 대한 의미와 향후 전망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논산과 익산형 일자리의 핵심은 지역 농가와 식품기업 간 상생"이라며 "이제 CJ, hy, 하림을 비롯한 식품기업들은 논산과 익산의 청정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아 더 맛있고 더 건강한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지역 농가들도 K-푸드 열풍을 타고 세계로 판매망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확신했다.
 
또 "전주에서는 효성을 비롯한 대·중소기업이 손을 잡고 탄소섬유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며 "공동 R&D로 신제품을 개발하고, 항공기 부품과 같은 연관 산업도 함께 키운다. 15년 전부터 탄소섬유 산업에 주력해 온 전주시는 글로벌 첨단소재 산업 중심지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2019년 1월, 광주에서 시작된 상생형 지역일자리가 꼭 3년 만에 열두 개로 늘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전국 각지에서 노동자와 농민, 기업의 협력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이 피어나고, 제조업 유턴의 희망도 살아났다"며 "정부도 예산, 세제, 금융, 인프라까지 종합적인 지원으로 확실히 뒷받침하겠다. 논산, 익산, 전주시의 상생 도약을 국민과 함께 응원한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