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82조원에 블리자드 인수…메타버스 사업 확대
입력 : 2022-01-19 10:29:33 수정 : 2022-01-19 10:29:33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의 대형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블리자드)를 687억 달러(약 81조9247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MS는 18일(현지시간) 블리자드 주식을 주당 95달러에 전액 현금 매입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인수 발표 직전 블리자드의 주가보다 약 45% 높은 가격으로 매입한 것이다.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외신들은 이번 거래를 MS의 46년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인수합병(M&A)이라고 전했다.
 
이번 M&A가 마무리되면 MS는 매출 기준 중국 텐센트, 일본 소니에 이어 매출 기준 전 세계 3위 비디오·모바일 게임 업체로 올라서게 된다. 블리자드는 국내 시장에서도 한 획을 그은 스타크래프트와 디아블로, 워크래프트 등 유명 게임의 제작사다.
 
MS는 이번 인수를 통해 메타버스 주도권 경쟁에 본격 가세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NYT는 MS의 콘솔 서비스 X박스 부분을 통한 가상현실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분야는 메타(옛 페이스북)의 오큘러스 서비스와 경쟁 관계에 있다.
 
MS 측은 성명을 통해 “게임은 이제 가장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엔터테인먼트 형태”라며 “이번 인수는 모바일, PC, 콘솔, 클라우드 전반에 걸친 마이크로소프트 게임 사업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메타버스를 위한 기본 요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필 스펜서 MS 게이밍 CEO도 “사람들이 원하는 게임을 어디서든 할 수 있는 미래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의 대형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블리자드)를 687억 달러(약 81조9247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