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명절 선물에 친환경 소재 포장재 적극 도입
포장재 식물성 종이 소재로 변경…분리 배출 가능한 젤 아이스팩 선봬
입력 : 2022-01-14 15:55:34 수정 : 2022-01-14 15:55:34
친환경 박스 포장. 사진/롯데쇼핑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롯데백화점은 다가오는 설을 맞이해 명절 선물 포장에 친환경 소재를 적용하며 착한 소비 촉진에 나서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먼저 올해 설 선물 판매 기간에는 식품관 전용 친환경 쇼핑백을 새롭게 선보인다. 2월 2일까지 롯데백화점 전점 식품관에서 만날 수 있는 친환경 쇼핑백은 버려진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다회용 업사이클링 쇼핑백으로, 2022년 검은 호랑이해를 기념하는 캘리그라피가 그려져 있다.
 
롯데백화점은 환경오염 문제로 이슈가 됐던 포장재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고민해왔다. 롯데백화점은 3대 선물 세트를 중심으로 기존 플라스틱이었던 포장재를 분리수거와 재활용이 용이한 식물성 종이 소재로 변경했다. 2020년 추석부터 3대 선물 세트인 ‘정육’, ‘굴비’, ‘청과’에 선 도입했고, 지난해 설부터는 ‘한우’ 선물 세트에까지 확대 적용했다. 
 
분리 배출이 가능한 ‘친환경 젤 아이스팩’도 선보였다. 생분해성 천연유래물질로 만들어 내용물을 하수구에 분리 배출할 수 있어 처리가 간편하며, 일반젤 아이스팩과 동일한 수준의 보냉력을 가진다. 
 
사과와 배 등 청과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던 내장재 스티로폼도 분리수거와 재활용이 가능한 생분해성 완충제로 변경하고 포장을 간소화해 폐기물을 줄이며 친환경적인 포장을 추구했다.
 
조용욱 롯데백화점 Fresh Food 부문장은 "과거에는 고급스러운 선물 포장을 위해 많은 포장재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최근엔 환경을 고려해 포장을 최소화한 상품들이 선호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환경까지 생각한 친환경 포장재를 지속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