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1.3조 잭팟 ‘에이비엘바이오’…올해 실적 방아쇠 당긴다
계약금 900억원·단계별 기술료까지 총 1조2720억원 규모
항암제 미국서 1상 진행 중 …올해 임상 종료 목표
입력 : 2022-01-12 15:06:30 수정 : 2022-01-12 16:30:14
이 기사는 2022년 01월 12일 15:6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출처/에이비엘바이오
 
[IB토마토 변세영 기자] 에이비엘바이오(298380)가 글로벌 제약그룹 사노피와 조 단위 기술 계약을 체결하며 실적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2일 에이비엘바이오는 프랑스에 본사를 둔 글로벌 제약그룹 사노피와 파킨슨병 등 퇴행성뇌질환 치료 이중항체 후보물질 <ABL301>에 대해 10억6000만달러(한화 1조2720억원) 규모의 공동개발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에이비엘바이오의 ‘그랩바디-B(Grabody-B)’ 플랫폼 기술은 중추신경계(CNS) 질병에 대한 치료제 후보물질의 혈액뇌관문(Blood Brain Barrier, BBB) 침투를 극대화하는 IGF1R 타깃 혈액뇌관문 셔틀 플랫폼이다. ABL301은 이러한 그랩바디-B 플랫폼 기술을 적용하여 파킨슨병 발병 원인인 ‘알파-시뉴클레인(alpha-synuclein)’의 축적을 억제하는 항체를 뇌 안으로 전달해 치료효과를 높이는 원리다. 그랩바디-B가 알츠하이머병 등과 같은 퇴행성 뇌질환에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ABL301의 남은 전임상 연구와 임상 1상 시험은 에이비엘바이오가 주도하고, 이후 임상시험부터 상업화까지는 사노피가 책임진다. 사노피는 ABL301을 개발하고 상업화를 할 수 있는 독점적 권리를 갖는다.
 
에이비엘바이오는 계약금 7500만달러(900억원)와 임상과 허가, 상업화 등의 성공에 따라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로 단기 기술료(마일스톤) 4500만달러(약 540억원)를 포함해 최대 9억8500만달러(1조1820억원)까지 수취할 수 있다. 이후 제품이 상용화될 경우, 순매출액에 따라 경상기술료(로열티)도 추가 별도로 받는다.
 
이 같은 대규모 기술이전 소식이 등장하자 이날 에이비엘바이오는 14시 기준 전 거래일 대비 6000원(29.78%) 오른 2만6150원에 거래되고 있다.
 
'ABL11'. 출처/에이비엘바이오
 
향후 항암제 개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현재 <ABL111>, <ABL503> 등 2개의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다. 현재 두 개 모두 중국기업인 아이맵과 함께 미국에서 1상을 진행하는 등 항암제(이중항체) 부문 전망도 밝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IB토마토>에 “사노피로의 기술이전과 함께 향후 비즈니스 미팅을 잘 키워나가 추가적인 기술이전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ABL111·ABL503) 올해까지 임상을 완료하는 것으로 목표를 두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변세영 기자 seyo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4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에이비엘바이오(298380)23,300(0%)

  • 변세영

안녕하세요 변세영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