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조 규모 '폴란드 신공항' 개발사업…국내기업 진출 가속화
한·폴란드, '폴란드 신공항 개발협력' 양해각서 체결
노형욱 장관, 7~10일 폴란드 현지 일정 소화
국내기업 해외진출 지원 등 인프라 관련 외교 활동
입력 : 2021-12-09 18:30:00 수정 : 2021-12-09 18:3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해외건설의 주요시장으로 급부상한 폴란드에 국내 기업들의 진출이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우리 정부가 폴란드와 폴란드 신공항 개발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국내기업의 해외건설 진출을 지원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월 한·폴란드 대면 정상회담 시 논의되었던 인프라 분야 협력에 대한 구체적인 성과창출을 위해 12월 9일(현지시간) 10시 30분 폴란드 신공항 개발에 대한 양국의 협력 강화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폴란드는 최근 3년 연속 유럽지역 내 해외건설 수주액 1위를 차지하며 해외건설 주요시장으로 부상 중이다. 폴란드 정부의 건설 및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라 국내기업들의 관심도 매우 높아졌다. 최근에는 플랜트 건설사업과 트램 교체사업을 비롯해 신공항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진출이 확대되고 있다.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개최된 이번 양해각서 서명식에는 노형욱 국토부 장관과 마르친 호라와 인프라부 공항특명전권대표,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미코와이 빌드 폴란드 신공항사 사장 등이 참여했다.
 
폴란드 신공항 사업은 기존 관문 공항인 바르샤바 쇼팽 공항을 대체하는 중동부 유럽 최대 규모의 공항을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폴란드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연간 이용자 목표는 1억명 수준이다.
 
아울러 신공항과 함께 철도, 도로, 도시개발 등 광범위한 인프라 개발을 포함한 복합운송허브(STH, Solidarity Transport Hub)에 대한 구상도 함께 진행 중이며 전체 사업 규모만 약 10조원에 달한다.
 
이번 양해각서는 지난 2월 양국이 체결한 복합운송허브 개발사업의 인프라 전반에 대한 협력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의 진전된 형태로 신공항 개발에 대한 사업가치 및 타당성 평가를 위한 정보교환, 실무 워킹그룹 운영 등 공항부분 협력을 더욱 구체화하고 강화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를 통해 폴란드 신공항의 건설 및 운영 등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경우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비롯한 공항분야 설계, 건설, 운영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국내 기업이 참여할 기회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 7일부터 오는 10일까지 폴란드 출장길에 오른 노 장관은 폴란드 신공항 개발협력 양해각서 체결을 포함해 우리기업의 해외건설 진출지원 및 국제철도협력기구(OSJD)와의 협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인프라 외교 활동을 펼쳤다.
 
노 장관은 지난 11월 개최된 한-폴란드 정상회담 성과로서 이달 8일 안제이 아담칙 폴란드 인프라부장관과의 양자면담을 통해 폴란드 고속철도 사업과 함께 헝가리·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 4개국 협의체인 V4 지역 간 고속철도 사업 참여를 위한 한-V4 철도장관회의 조속 추진 등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또 우리기업이 유럽 본토에 트램 차량을 최초로 수출한 사례 및 우리기업이 수행 중인 폴란드 최대 규모 소각로 건설사업 현장 등을 방문해 우리 기업인 및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노 장관은 "이번 폴란드와의 고위급 협력과 신공항 개발협력 양해각서 체결은 양국 간 인프라 협력의 중요한 전환점을 마련한 계기"라며 "정부는 앞으로 폴란드와의 협력 및 교류기반을 넓혀가는 한편, 신공항 사업을 계기로 정부 간 협력(G2G)의 모범적 모델을 구축하고, 이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오는 2027년 개항을 목표로 추진 중인 폴란드 신공항의 조감도. 사진/인천공항공사.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