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종전선언, 비핵화 첫걸음…국제사회 함께해달라"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한국, 절실하게 평화 원해"
입력 : 2021-12-07 20:17:57 수정 : 2021-12-07 20:17:5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종전선언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첫걸음"이라며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고, 한반도의 평화, 나아가 동북아와 세계평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회식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한국은 가장 절실하게 평화를 원한다. 그동안 한국 국민과 정부는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지지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가 분쟁지역 주민의 희망을 채워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유엔의 도움으로 전쟁의 참화를 딛고 개도국에서 최초로 선진국으로 도약했다"며 "한국은 지금 유엔 평화유지 활동에 600여 명의 요원을 파견하고 있으며, 10대 재정 기여국으로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평화와 재건을 위한 유엔 평화유지 활동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더욱 적극적으로 힘을 보탤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보유한 ICT 기술력과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스마트캠프 구축에 앞장서겠다"며 "평화유지 임무단의 병력, 장비, 시설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해 통합 관리함으로써 보안을 강화하고 임무 수행 능력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국군이 활동하고 있는 평화유지 임무단에 의무 인력을 추가로 파견하겠다"며 "다른 공여국들의 의무 요원과 공병 양성에 함께하고, 장비 확충을 돕겠다"고 약속했다.
 
향후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에 진출하겠다는 뜻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2024년에서 2025년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에 진출하고자 한다"며 "한국은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원조를 하는 나라로 성장한, 소중한 경험을 갖고 있다. 평화 구축과 분쟁 예방 활동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에서 열린 ‘2021 서울 유엔 평화 유지 장관회의 개회식’에 영상을 통해 축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