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볼트EV 고전압 배터리 교체 단행
내년 1월부터 2017년~2019년식 배터리 팩 교체
SW 업데이트 리콜 병행…8년·16만㎞ 보증
입력 : 2021-12-02 08:43:53 수정 : 2021-12-02 08:43:53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한국지엠이 볼트EV 자발적 리콜에 대한 최종 해결 방안으로 국내에 판매된 제품의 고전압 배터리를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연내 배터리 수급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배터리 교체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지엠은 국내에 판매된 2017년~2019년식 볼트EV 총 1만608대를 대상으로 첫 배터리 리콜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북미로부터 신규 배터리를 수급해 내년 1월부터 교체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쉐보레 볼트EV. 사진/한국지엠
 
교체 대상 차량에 장착된 베터리 셀의 생산일, 서비스센터의 수용 능력 및 추가 배터리 선적 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우선순위로 분류된 고객들부터 순차적으로 배터리 교체를 실시한다.
 
GM과 LG는 올 초 미국에서 발생한 볼트EV 화재 원인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동일한 배터리 셀에서 매우 희귀한 두 가지의 제조 결함이 동시에 존재한다는 것을 발견했고 이를 해당 차량 화재의 근본 원인인 것으로 파악한 바 있다.
 
이후 결함이 의심되는 배터리 셀 생산 공정과 해당 부품이 적용된 차량들의 제조이력을 전량 분석하고 배터리 교체 우선순위를 연식별 대상 카테고리로 분류해 글로벌 배터리 교체 일정을 정리했다.
 
한국지엠은 배터리 교체와 함께 배터리의 이상 작동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신규 진단 소프트웨어를 적용하는 추가 리콜을 병행한다.
 
신규 진단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리콜은 차량의 최대 충전 용량을 80%로 설정하는 내용을 포함한다. 또 실내에서 밤새 차량 충전이 가능하고 배터리 잔여 주행가능 거리가 70마일(약 113km) 이하에도 차량 주행에 문제가 없도록 했다. 충전 이후 실내 주차도 할 수 있다.
 
신규 진단 소프트웨어는 2019년식 차량의 경우 오는 3일, 2017년~2018년식 차량은 이달 중순부터 전국 쉐보레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업데이트 받을 수 있다.  
 
한국지엠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고객에게 에어컨 필터 교환, 고전압 배터리 및 언더바디 점검, 세차 서비스 등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최종적으로 배터리 교체 서비스를 받은 고객에게는 신규 차량과 동일한 8년 16만㎞ 배터리 보증을 적용한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