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야경 명소 100선…사진으로 감상하세요"
서울시 '야경 명소 100곳' 화보집 발간
고궁, 롯데타워, 형무소역사관 등 야경 소개
입력 : 2021-11-29 11:15:00 수정 : 2021-11-29 11:15:00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시가 11년 만에 서울의 아름다운 야경을 즐길 수 있는 ‘야경 명소 100선’을 선정했다.
 
서울시 야경 명소로 선정한 100곳을 사진으로 담은 ‘2021 서울야경 100선 화보집’을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화보집은 서울시 도시계획포털에서 다운로드 받아 감상할 수 있다.
 
서울야경 100선 화보집은 서울시가 지난 2010년 ‘서울 우수경관조명시설 사진집’ 이후 10년 만에 발간한 야경 화보집이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서울 전역 야경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도록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분류해 각 권역별 대표적인 장소들을 엄선했다.
 
5개 권역은 △도심권(용산·종로·중구)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 △동북권(노원·도봉·강북·성북·중랑·성동·광진·동대문) △서남권(강서·양천·영등포·구로·금천·동작·관악) △서북권(마포·서대문·은평)이다.
 
서울시는 야경 명소 100곳을 선정해 사진 화보집을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종로구 낙산공원 야경. 사진/서울시
 
도심권에선 경복궁·덕수궁·창덕궁 등 역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고궁의 야경이 대표적이다. 낙산공원 성곽길, 북악스카이웨이, 백범광장공원 성곽길, 청계천 등에서는 걸으면서 야경을 즐길 수 있는 장소다.
 
동남권에선 세빛섬, 올림픽대교, 잠실호수교, 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 등 한강의 야경을 조망할 수 있는 브릿지 명소가 대표적이다. 코엑스, 롯데타워, 청담동 갤러리아 백화점 등은 패션·뷰티 메카의 야경으로 꼽힌다.
 
동북권에선 DDP를 시작으로 3개 자치구(중구·성동구·용산구)의 야경을 볼 수 있는 매봉산 팔각정, 창의문~혜화문으로 이어지는 성북동 성곽길, 동양 최대 인공폭포인 용마폭포, 서울의 마지막 간이역이던 옛 화랑대역(화랑대 철도공원)의 야경을 만나볼 수 있다.
 
서남권은 여의도 스카이라인을 비롯해 고척스카이돔, 국립 항공박물관, 국회의사당, 노들섬 라이브하우스, 서울식물원 등 지역의 랜드마크인 건축물의 아름다운 야간 경관을 소개한다.
 
월드컵대교에서 바라본 시내 야경. 사진/서울시
 
서북권에선 월드컵경기장과 올해 9월 개통한 월드컵대교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미디어산업 클러스터인 상암 DMC,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탈바꿈한 홍제유연 빛갤러리, 서대문 독립공원과 형무소역사관의 야경도 소개한다.
 
서울시는 ‘야경 100선 화보집’을 향후 정책수립과 학술연구 자료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화보집의 사진 설명은 국문과 영문으로 병기해 외국인들도 볼 수 있도록 제작했다.
 
이문주 서울시 도시빛정책과장은 “서울의 도시조명은 어둠을 밝혀주는 기능적인 역할을 넘어 경쟁력 있는 서울의 야간 경관을 가꿔나가는 중요한 컨텐츠”라고 말했다.
 
매봉산 팔각정에서 바라본 시내 전망. 사진/서울시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