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연평도 포격 11주기, 국민 지키고 영웅 기억할 것"
"헌신 잊지 않을 것…정당한 예우가 최소한의 위로"
입력 : 2021-11-23 10:22:41 수정 : 2021-11-23 10:22:41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연평도 포격 11주기를 맞아 "국민을 지키고 영웅을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의 불법적인 기습공격으로 시작된 연평도 포격전이 발발한지 11년이란 세월이 지났다"며 "무고한 민간인의 삶의 터전을 향해 직접 포탄을 쏘아 떨어뜨린 무자비하고 반인도적인 도발이었다"고 평가했다.
 
윤 후보는 "최후의 순간까지 결사 항전하며 군인의 본분을 다한 고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 무고한 민간인 희생자들과 부상자들, 절대 여러분의 헌신을 잊지 않겠다"며 "쏟아지는 포탄 속에서도 연평도 영웅들은 물러서지 않고 용맹하게 싸웠고 우리는 승리했다"고 전했다.
 
윤 후보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한 분들을 영원히 기억하고 그 정신을 기릴 줄 아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그것이 그날 이후 살아 있는 우리들의 과업이며, 영웅에 대한 정당한 예우로 유가족에게 드릴 수 있는 최소한의 위로이기도 하다"고 다짐했다. 
 
윤 후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보다 더 중요한 국가의 책무는 없다"며 "북한과의 대화와 협력 가능성을 항상 열어 놓겠지만 위협과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우물쭈물하거나 좌고우면 하지 않을 것으로 다시는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꿈꾸지 못하도록 강력한 국방력을 키울 것"이라며 "영웅을 기억하겠다. 국민을 지키겠다. 윤석열이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연평도 포격 11주기를 맞아 "국민을 지키고 영웅을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윤석열 페이스북 캡쳐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