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선대위 쇄신 앞둔 이재명 "YS의 '인사가 만사'"
고 김영삼 전 대통령 6주기 참석…끝까지 자리 지키며 추모
2021-11-22 17:31:09 2021-11-22 17:31:09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어록인 '인사가 만사'를 인용하며 진영을 가리지 않고 실력을 발휘하는 인재를 등용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22일 오후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이 땅의 민주주의와 불의를 청산하기 위해 싸웠던 점은 평생에 두고 배울 가치"라며 "그 중에서도 특히 군부에 의한 권력 찬탈을 불가능하게 만든 점은 정말로 역사에 남을 일"이라고 고인을 기렸다. 
 
그는 "제가 개인적으로 그분이 한 말씀 중에 하나를 매우 자주 차용한다"며 "대도무문(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큰 도리나 정도에는 거칠 것이 없다는 뜻)이라는 말뿐만 아니라 ‘'인사가 만사다'라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실제로 세상 일은 사람이 하는 것이고 좋은 사람들이 진영을 가리지 않고 실력을 발휘하게 되면 그 사회가 아마도 훨씬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선대위 쇄신의 전권을 위임받은 상황에서 이 후보가 인사를 중시해 더욱 그의 말에 눈길이 쏠렸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 후보를 비롯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 등 여야 대선주자들이 모두 참석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도 깜짝 방문했다. 하지만 허 후보는 이번 추도식의 공식 참석자가 아닌 탓에 추모사를 하지는 못했다. 허 후보는 공식적인 직함이 붙은 좌석이 없어, 즉석에서 의자를 마련해 앉기도 했다. 이런 모습을 지켜본 참석자들 중에서는 "아이고, 어떻게 해", "허 후보는 왜 추모사를 안하냐" 등의 동정 섞인 발언도 나왔다.
 
1시간여 동안 진행된 추도식에서 이 후보와 김 후보만이 끝까지 자리를 지켰고 윤 후보와 안 후보, 심 후보는 참배와 헌화를 마친 뒤 먼저 자리를  떠났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6주기 추모식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