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전기차 전용 윤활유 출시…연내 국내 시판
하이브리드·전기차 변속기와 감속기에 최적화 4종 개발 완료
입력 : 2021-10-26 09:51:52 수정 : 2021-10-26 09:51:52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에쓰오일(S-Oil(010950))이 연내 전기차 전용 윤활유를 출시한다.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 확산에 대응하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적극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에쓰오일은 전기차 전용 윤활유 브랜드 라인업 에쓰오일 세븐 이브이(SEVEN EV)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에쓰오일 전기차 전용 윤활유(Axle-Hybrid). 사진/에쓰오일
 
에쓰오일 세븐 이브이는는 세계적인 친환경 모빌리티의 보급 확대 추세에 대응하여 ESG 경영을 선도하기 위해 S-OIL이 개발한 다양한 전기차용 윤활유 제품들의 대표 라인업 명칭이다. 
 
에쓰오일은 연내에 하이브리드차량 엔진 전용 윤활유의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 액슬(Axle) 오일 등 기타 전기차 전용 제품들도 순차적으로 출시 예정이다.
 
에쓰오일은은 전세계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친환경 정책과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해 전기차용 윤활유 개발에 집중한 결과 지난해 초 하이브리드차량(HEV), 전기자동차(BEV)의 변속기와 감속기에 최적화된 윤활유 4종 개발을 완료했다. 해당 제품들은 국내외 시장 확대를 위한 네이밍(작명) 및 용기 디자인 등 브랜드화 과정을 거쳤다. 
 
에쓰오일은 윤활유 개발을 위한 별도의 마곡 기술개발센터(TS&D Center)를 두고 친환경 자동차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국내 최대 완성차 업체가 올해부터 신규 생산하고 있는 전기차에 전용 윤활유를 공급하는 등 전기자동차용 윤활유의 품질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전기차 윤활유 제품의 개발과 더불어 향후 재생 용기를 사용한 친환경 용기 제작 등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하고 “전기차의 기술 발전에 발맞춰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도록 다양한 윤활유의 추가 개발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현재 하루 4만4700 배럴의 윤활기유(윤활유의 원료)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국내 윤활유 산업을 선도해 왔다. 국제 품질등급에 따른 그룹Ⅰ~Ⅲ 윤활기유를 모두 생산하는 업체로 단일 공장 세계 최대 규모를 갖추고 있다. 고도화된 시설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에쓰오일 윤활유는 전 세계 60 여개 국가 글로벌 고객들을 대상으로 우수성을 인정 받아 왔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