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의혹에…채희봉 "지시한 적 없어"
산중위 국감서 김정재 의원 질의에 답해
"사실관계와 달라…경제성 조작 지시 없어"
입력 : 2021-10-15 12:14:39 수정 : 2021-10-15 12:14:39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으로 재직할 당시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 폐쇄의 근거가 된 경제성 평가를 조작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지시한 적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채희봉 사장은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 국정감사에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와 관련된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검찰은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와 관련된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채 사장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긴 바 있다. 김 의원은 언론에 보도된 이와 관련된 공소장을 인용해 채 사장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결정한 장본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채 사장은 "제가 여쭙겠다. 지금 주장한 내용이 공소장 어디에 나와 있냐"고 되물었다.
 
김 의원이 공소장에 나온 내용이라며 다시 지적하자 채 사장은 "제가 아는 사실관계와 다르다"며 "월성 원전과 관련된 경제성 평가에서 계수를 조작하라는 지시를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월성 1호기는 서울행정법원에서 안전하지 않은 발전소라고 판결했다"며 "에너기기본계획 수정과 관련해서는 감사원 감사를 통해 문제가 없다고 나온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15일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 폐쇄의 근거가 된 경제성 평가를 조작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지시한 적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