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60.7% "'월급 보릿고개' 경험"
평균 12일만 소진…41만원 추가 지출
입력 : 2021-10-05 08:12:31 수정 : 2021-10-05 08:12:31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월급을 전부 써버려서 경제적으로 힘들어지는 ‘월급고개’를 겪고 있으며, 월급이 떨어지기까지 평균 12일 정도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에이치알(143240)이 운영하는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404명에게 ‘월급고개’를 주제로 설문해 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60.7%가 평소 월급고개를 ‘겪는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월급고개를 겪는 이유로 ‘월급이 적어서’(62.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보험, 월세, 공과금 등 고정비용이 높아서’(37.4%), ‘대출이자 등 빚이 많아서’(29.3%), ‘계획 없이 지출해서’(20.9%), ‘식비, 음주 등 외식 비용이 많아서’(19.8%), ‘가족 부양을 책임져야 해서’(19.5%) 등의 이유를 들었다.
 
직장인들은 월급을 받은 후 모두 소진하는데 평균 12일이 걸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10일(21.2%), 15일(20.9%), 7일(11%), ‘20일 이상’(8.9%), 19일(8.6%), 14일(5.2%), 5일(5%) 등의 순이었다.
 
특히, 이들 중 59%는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생활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월급고개 기간이 예년에 비해 앞당겨졌다고 답했다.
 
월급을 모두 소진한 후 생기는 지출 비용은 평균 41만원 정도로, 주로 ‘신용카드 사용’(66.4%, 복수응답)으로 충당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비상금 사용’(30.3%), ‘마이너스 통장 개설’(8.6%), ‘부모님께 빌림’(7.5%), ‘현금서비스 이용’(4.9%) 등으로 추가 지출을 감당하고 있었다.
 
아울러 응답자들은 월 급여가 460만원 이상 돼야 월급고개를 겪지 않고 안정적인 지출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이는 재직중인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 직장인들은 월급이 최소 440만원, 대기업 재직자는 510만원 이상이 필요하다고 답해 70만원 가량 차이가 있었다.
 
반면, 월급고개를 겪지 않는 응답자들은 그 비결로 ‘계획적인 소비 생활’(54%, 복수응답)을 꼽았다. 이외에도 ‘소비활동 자제’(43.7%), ‘여유자금 보유(저축 등)’(33.7%), ‘술, 담배 등을 줄이거나, 하지 않음’(25.4%), ‘여가 활동을 잘 하지 않음’(21.4%), ‘부모님께 도움을 받음(주거, 생활비 등)’(9.8%), ‘주식 등 월급 외 소득’(6.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1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사람인에이치알(143240)43,45029,750(-31.53%)
줌인터넷(239340)4,92511,000(123.35%)
투비소프트(79970)1,2252,020(64.9%)
링크제니시스(219420)7,36011,200(52.17%)
휴네시온(290270)5,5007,690(39.82%)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