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캠프, '이재명' 놓고 강경 대 온건…락은 강경파에 무게
강경파, 설훈·최인호·윤영찬·김종민·홍영표 등 다수 "어떤 식으로든 '명' 걸린다"
온건파, 홍익표 등 소수 "이화영 사장 보좌관 문제로 '이재명 개입' 주장 어렵다"
입력 : 2021-09-28 18:30:12 수정 : 2021-09-28 18:30:12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낙연 필연캠프가 대장동 의혹을 통한 이재명 후보 압박 수위 등을 놓고 전략 노선을 고민하고 있다. 캠프는 '대장동 개발은 어떤 식으로든 이재명 후보와 연관됐다'는 강경파와 '이재명 후보 개인 비위로까지 주장하는 건 무리다'는 온건파로 나뉘었다. 이낙연 후보는 '내부총질', '원팀훼손' 지적에도 불구, 강경파에 힘을 실으며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등을 거듭 강조했다. 
 
28일 복수의 캠프 관계자에 따르면 대장동 의혹 규명과 이재명 후보에 대한 공세 전략을 놓고 캠프는 강경파와 온건파로 양분됐다. 강경파는 캠프 선대위원장 설훈 의원과 종합상황본부장 최인호 의원, 정무실장 윤영찬 의원을 비롯해 김종민·홍영표 의원 등이다. 캠프는 강경파가 다수를 점하는 걸로 알려졌다.
 
강경파는 대장동 개발이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때 벌어진 만큼 어떤 식으로든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입장이다. 설 의원은 지난 27일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이재명 후보는) 언제 드러나도 드러나게 돼 있다. 목이 차 있다"고 말했으며, 김 의원은 "대장동이 국민의힘 게이트처럼 돼 가고 있지만 어차피 이재명 시장 관리 아래 벌어진 일"이라고 했다.  
 
반면 온건파는 곽상도·원유철·이경재 등 국민의힘과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인사가 화천대유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난 만큼 국민의힘 게이트로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온건파로 분류되는 홍익표 의원(캠프 정책총괄본부장)은 이재명 후보의 측근 이화영 전 의원의 보좌관 연루 논란에 대해 "단순히 그것만 가지고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에 개입했다고 보기 어렵고, 우리 쪽도 조심스럽다"면서 "다른 의원들(강경파)이 어떻게 말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낙연 후보는 오전에도 '아직 이재명 후보에게 개인 비리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했다.
 
일단 이낙연 후보는 강경파 주장에 힘을 싣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직접적 추궁은 '네거티브 공세', '내부총질', '원팀훼손' 등으로 비쳐지는 점은 우려하면서도 막판 뒤집기를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소상공인 특별대책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개발에 관해 이재명 후보가 한 이제까지 설명을 믿는다"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어떤 판단도 하지 않지만, 종합적·체계적으로 수사를 진행하기 위해선 진실을 규명해야 하고 그런 의미로 정부 합수본을 말한 것"이라고 했다.
 
28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국회에서 '위드코로나 소상공인 특별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