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입주민 주거생활서비스, 지원효과 입증
투입 비용 대비 3배 이상 편익 창출 연구결과
입력 : 2021-09-27 10:42:05 수정 : 2021-09-27 10:42:05
한국토지주택공사(LH) CI. 이미지/LH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임대주택 입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시행 중인 주거생활서비스가 투입 비용 대비 3배 이상의 편익을 창출한다는 용역결과가 나왔다고 27일 밝혔다. 
 
LH는 지난 1월 한국서비스경영학회에 주거생활서비스의 사회, 경제적 효과를 정량적으로 산출하는 ‘LH 주거생활서비스 효과성 분석 연구 용역’을 의뢰했고, 이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연구용역은 LH가 진행하는 23개 서비스 중 가장 대표성 있는 △작은도서관 활성화 △돌봄나눔둥지 △무지개 돌봄사원 등 총 3개 서비스를 대상으로 했다.
 
분석에는 사회적가치 계량 측정을 위해 기업이 생산한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정량적인 화폐가치로 환산해 측정하는 SROI(Social Return On Investment) 방법이 적용됐다. 
 
분석 결과 3개 사업의 SROI는 투입된 총 가치 1점 대비 3.32점으로 측정됐됐다. △작은도서관 활성화 사업 4.31점 △돌봄나눔둥지 사업 4.29점 △무지개 돌봄사원 사업 3.23점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은도서관 활성화, 돌봄나눔둥지 사업에 대한 주거생활서비스 이용자 설문 조사에서는 ‘생활편의성 및 삶의 질 향상’, ‘임대주택 거주 만족도 상승’, ‘자녀 교육에 도움’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국서비스경영학회의 과업총괄 책임자인 유한주 숭실대 교수는 “분석대상 주거생활서비스 SROI 평균 점수가 3점대 이상이고, 그 중 작은도서관 활성화 사업과 돌봄나눔둥지 사업이 4점대 이상으로 높게 나와 사회적 가치 창출과 사회적 가치 투자에 대한 투자 수익률을 모두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LH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사회적가치 향상을 중심으로 주거생활서비스를 발전시키고 주거복지 정부 정책반영과 제도개선 건의사항 등에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주거생활서비스 운영체계를 전반적으로 재정비하고 정기적으로 품질평가해, 결과를 서비스 추진체계 고도화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LH 관계자는 “이번 집중 분석한 3개 서비스뿐만 아니라 나머지 20개 서비스에서도 지속적으로 효과성을 측정할 예정”이라며 “주거생활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입주민과 국민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