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로드 : 1의 비극’ 1회부터 역대급 충격 반전
입력 : 2021-08-05 08:52:13 수정 : 2021-08-05 08:52:13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N 수목드라마더 로드 : 1의 비극 1회부터 역대급 충격 반전을 선사했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4일 방송된 더 로드 : 1의 비극’ 1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7%, 최고 4.6%를 기록했고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4%, 최고 3.8%를 기록했다.
 
더 로드 : 1의 비극’ 1회는 비극의 문을 열며 그 안으로 시청자들을 초대했다. 신뢰도 1위의 국민 앵커 백수현(지진희 분)은 거대 재벌가 제강그룹 회장 서기태(천호진 분) 4선 국회의원 황태섭(김뢰하 분) 간 정경유착에 대한 특종 보도를 준비했다. 증거 원본을 찾던 중 백수현의 아들 백연우(김민준 분)가 유괴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그 과정 속 실타래처럼 엉킨 인물들의 이해관계와 의심 정황들은 보는 이들을 단숨에 추리의 늪에 빠트렸다.
 
먼저 백수현은 원본을 가진 내부고발자 김석필(이종혁 분)과 접선했지만 갑자기 들이닥친 서기태의 사람들로 인해 허탕을 쳤다. 이때누구 때문에 신분세탁하고 살았는데라는 김석필의 가시 돋친 말은 둘의 오래된 친분과 어떤 사건이 있었음을 짐작케 했다.
 
이후 상위 1% 사람들만 거주하는로얄 더 힐의 자선기금회가 열렸다. 백수현과 서기태는 사위와 장인어른의 관계임에도 불구하고 서로에게 날을 세웠다. 그 아이러니한 상황에서 남편의 편을 든 서은수(윤세아 분)는 제 아들과 차서영(김혜은 분)이 혼자 내버려둔 아들 최준영(남기원 분)까지 챙기며 온화한 미소를 유지했다.
 
돌연 백연우가 유괴된 사실을 안 서은수는 충격에 실신했다. 백수현에게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아들은 죽습니다라는 유괴범의 전화가 걸려왔다. 혼란과 절망을 애써 삼킨 백수현은 유괴범이 요구한 돈 마련을 위해 서기태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손자의 목숨을 걸고도 거래를 제안한 서기태의 태연자약함은 더욱 소름을 끼치게 했다. 이에 백수현은 선거에 나가 황태섭의 자리를 대신 채우라는 조건을 수락함과 동시에 두 달 안에 모든 걸 도려내겠다며 분노로 형형한 눈을 빛냈다. 두 배우의 압도적 존재감이 더해진 역대급 대립 장면이었다.
 
백수현은 유괴의 이유가 자신의 과오 때문이란 얘기를 들었지만 촉박한 시간 탓에 더욱 초조해 졌고 정신없이 달리다 어딘가에 걸려 넘어지면서 정신을 잃고 말았다. 기다리던 서은수는 결국 경찰에 신고했다. 깨어난 백수현은 아이의 시체가 발견된 곳으로 달려가며 눈물로 절규했다.
 
그러나 반전은 지금부터 였다. 산속에 파묻힌 아이는 안경을 끼고 천식 호흡기를 가진 차서영의 아들 최준영이었던 것. 쏟아지는 폭우를 맞으며 참담히 선 백수현과 곤히 잠든 백연우를 내려다보며 알 수 없는 눈을 한 서기태, 두 사람의 의미심장한 대조가 이어진 엔딩은 보던 이들을 충격과 혼란에 빠트리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반전과 함께 모든 인물을 향한 의심의 화살을 꽂은더 로드 : 1의 비극은 속도감 넘치는 전개와 연출 그리고 기존에 보지 못했던 배우들의 새로운 변신과 열연으로 강렬한 시작을 알렸다. 그 누구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 속 과연 이 사건의 진범은 누구일지 다음 이야기를 향한 애타는 궁금증이 이어지고 있다.
 
 
더 로드: 1의 비극 지진희, 윤세아, 김혜은. 사진/tv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