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4채' 김현아 "부산 아파트·오피스텔 매각 예정"
SH공사 사장 자질 논란에 국민 사과
"신중히 처신하겠다" 약속
입력 : 2021-07-29 14:34:39 수정 : 2021-07-29 14:34:39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부동산 4채' 소유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에 적합하지 않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김현아 후보자가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각각 1채씩 처분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자는 29일 입장문을 내고 "저의 SH공사 사장 자격 논란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 서초구 잠원동 상가, 부산 금정구 부곡동 아파트, 부산 중구 중앙동5가 오피스텔 등 4채의 부동산을 보유한 다주택자로 알려졌다.
 
이에 지난 27일 서울시의회 의원들은 김 후보자의 자질 검증을 하는 인사청문회 이후 "재산형성과정에 대한 소명이 불분명한 다주택 보유자로 서민주거복지와 공공주택공급 정책을 펴는 공기업 사장의 자리에 적절치 않다"고 서울시에 경과보고서를 제출했다.
 
경실련 등 시민단체와 이재명 경기지사 등 정치권에서도 김 후보자의 다주택 소유에 대한 질타가 이어지자 김 후보자는 "무주택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에 공감한다"며 "이미 처분할 예정이었던 부산 아파트와 남편 사무 공간이던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내에 매각하겠다"고 약속했다.
 
나머지 서울 청담동 아파트는 김 후보자 부부의 실거주, 잠원동 3평 상가는 칠순 넘은 노모의 생계 수단이라는 이유로 유지한다. 
 
김 후보자는 "청문회 과정에서 발언한 ‘시대적 특혜’ 용어가 저의 진정성과 다르게 해석돼 안타깝지만 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진의가 명확하게 전달되지 않는 표현을 사용한 것 자체가 저의 부족함에서 비롯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제 개인적 사정보다 주거에 대한 국민의 불안과 분노 아픔이 먼저"라며 "서울시민들께서 무주택 시민의 주거복지를 책임지는 SH공사 사장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다면 더욱 신중하게 처신하고 SH공사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막중한 책무를 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