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슈퍼, 저온유통 에코박스 도입…스티로품 제로 도전
500개 시범 운영 이후 수산 상품 배송에 확대 적용 예정
입력 : 2021-07-29 09:44:17 수정 : 2021-07-29 09:44:17
 
수산물 입고 과정에 도입하는 콜드체인 박스 '그리니 에코박스'. 사진/롯데쇼핑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롯데슈퍼는 스티로폼을 대체할 수 있는 콜드체인 박스인 ‘그리니 에코박스’를 수산물 입고 과정에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콜드체인 물류 스타트업 ‘에스랩아시아(S.Lab Asia)’와 업무 협약을 맺고, 오는 30일부터 그리니 에코박스’ 500개를 시범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그리니 에코박스'는 스티로품에 비해 단열 성능이 우수해 얼음팩과 드라이 아이스 등 보냉제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살균 세척을 통한 재사용이 가능해 스티로폼 박스보다 위생적이고 파손되지 않는 한 3년 이상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롯데슈퍼는 전국 각지에서 수산물을 공급받는 스티로폼 박스를 ‘그리니 에코박스’로 교체 시 연간 스티로폼 소비량을 22톤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납품 파트너사가 스티로폼을 구매하는 데 드는 연간 구매비용도 약 2억원 정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롯데슈퍼는 ‘그리니 에코박스’ 시범 운영 이후 ‘롯데상사’ 외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함께 조개류, 전복류, 간편 수산물 등의 수산 상품 물류 배송에 해당 박스를 적용해 스티로폼 사용률을 점차 줄여나갈 예정이다.
 
강호진 롯데슈퍼 신선부문장은 “환경 보호와 지속 가능한 경영에 대한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대두되고 있다”며, “친환경 콜드체인 박스 도입을 통해 수산물 배송에 사용되는 스티로폼을 제로 수준으로 만들어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