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크레딧시그널)하림지주, 계열사 투자확대…그룹 재무부담 ‘우려’
자회사 엔에스쇼핑, 팬오션 시장지위 우수
자회사들의 투자확대…지주사 재무 레버리지 상승 가능성
입력 : 2021-07-28 15:29:50 수정 : 2021-07-28 15:29:50
이 기사는 2021년 07월 28일 15:29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전북 익산에 위치한 하림지주 본사사옥. 출처/하림지주
 
[IB토마토 변세영 기자] 나이스신용평가가 하림지주(003380)가 전개하는 주요 자회사들의 사업경쟁력을 높게 평가했다. 다만 향후 계열사들이 투자 확대를 예정한 가운데, 그룹 차원의 재무 레버리지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을 경계했다.
 
28일 나이스신용평가(나신평)에 따르면 이들은 하림지주의 기업신용등급을 A-,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지난 1962년에 배합사료 제조 및 판매를 목적으로 설립된 하림지주는 이후 분할 및 합병을 통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했다. 배합사료 부문은 민간 사료업계에서 시장 평균을 상회하는 영업수익성을 갖는다. 육계 부문도 국내 점유율(도축실적 기준) 30% 내외의 시장 지위를 유지 중이다.
 
하림지주의 자회사로는 선진(136490),하림(136480), 팜스코, 엔에스쇼핑(138250), 팬오션(028670) 등이 있는데 1분기 별도기준 종속·관계기업지분만 장부가 1.6조원 규모에 달한다. 하림지주는 지난해 회계연도 배당금으로만 293억원을 수취했다. 이 외에도 브랜드 로열티수익, 공동경비 정산수익, 임대수익 등 연평균 약 100억원 규모의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다만 지주회사 특성상 계열사에 대한 직간접적인 재무지원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은 부담요소다. 최근 3년간 팬오션, 하림 USA, 한강씨엠 등 종속·관계회사에 대한 지분출자 규모가 별도 기준 연평균 779억원 수준으로 영업현금흐름 창출력을 크게 상회하고 있다. 아울러 향후 팬오션/선진/하림산업 등 계열사를 중심으로 선박 및 생산 및 물류시설 투자가 진행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그룹 차원의 재무 레버리지가 다소 상승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차입금 부담도 있다. 연결기준 하림지주의 총 차입금 규모는 지난 2018년 3조8000억원에서 올해 1분기 기준 5조원 대로 훌쩍 증가했다. 아울러 올해 1분기 하림지주의 별도 기준 단기성차입금은 5271억원인데 반해 보유한 현금성 자산은 319억원에 그친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EBITDA 규모가 41억원으로 현금 창출수준을 고려하면 단기 상환부담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윤성국 나이스신용평가 연구원은 “배당금수익 등 경상적인 수익의 변동에 따른 경상경비충당률 추이, 주력 자회사들의 사업·재무위험 변화에 따른 그룹 전반의 신용도 개선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향후 등급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변세영 기자 seyo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세영

안녕하세요 변세영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