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석 플라이강원 대표, 약속한 자금 120억원 투입
유상증자 등 통해 총 250억 원 규모 자금 조달 예정
입력 : 2021-07-28 10:07:00 수정 : 2021-07-28 10:07: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플라이강원은 대주주인 주원석 대표가 관계회사를 통해 120억원 자금 투입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연초 예정한 신규자금 조달 250억원 규모 중 주원석 대표가 1차로 120억원을 투입한 만큼, 나머지 금액은 유상증자 등 예정된 절차에 따라 조달할 예정이다. 
 
이번 자금은 최근 주원석 대표의 자산유동화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올해 말까지 250억원 신규자금이 차질 없이 투입될 경우, 플라이강원은 완전자본잠식 상태에서 벗어나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 될 전망이다. 자금은 순차적 투입을 통해 항공기 리스비, 정비비, 인건비 등 플라이강원의 고정 운영비로 활용될 예정이다.
 
사진/플라이강원
 
플라이강원은 코로나19 이후 중앙정부의 재정 및 정책 지원 없이 기재 조기반납, 임직원 휴직, 임금 삭감 등 강도 높은 자구노력으로 생존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유동성이 악화되며 항공권 판매만으로는 리스비, 정비비, 인건비 등 고정 운영자금 감당이 어려워지자, 대주주인 주원석 대표가 총 42억원의 대여금을 투입해 유동성 위기를 지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플라이강원은 이번 운영자금 확보에 따라 강원도로부터 60억원 상당의 2021년 당초 예산 지원금 확보에도 청신호가 켜질 예정이다. 지난해 말 강원도의회는 도내 공항활성화를 위한 운항장려금 60억원을 조건부 의결하면서, 지원 조건으로 지원금 2배 규모의 신규 투자금 확보 등을 내걸었다. 지금까지 플라이강원에 대한 강원도 예산 집행의 걸림돌로 작용한 신규 투자금 확보가 이뤄지며, 강원도가 제시한 지원금 집행의 조건이 충족된 셈이다.
 
한편, 다음달 5일 인도 예정인 플라이강원의 2호기 B737-800은 총 186석 규모로 현재 체코 오스트라바에서 정비 및 최종 도색작업을 진행 중이다. 플라이강원은 다음달 13일부터 재개하는 '양양~대구' 부정기 노선에 2호기를 첫 투입하고 향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3호기 도입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