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도쿄)황선우, 자유형 200m 아쉬운 7위…마지막 50m에서 밀려
초반 선두권 달리다 ‘뒷심 부족’에 역전
입력 : 2021-07-27 12:27:54 수정 : 2021-07-29 13:34:29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가 남자 자유형 200m에서 7위를 기록했다. 비록 이번 경기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지만, 한국 수영계의 희망을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7일 황선우는 도쿄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45초26으로 7위에 올랐다. 7번 레인에서 출발한 황선우는 50m를 23초95로 가장 먼저 찍었고, 100m도 49초78로 가장 빨랐다. 황선우는 150m까지도 1분16초56으로 가장 빨라 메달이 눈앞에 보이는 듯했다. 하지만 마지막 50m에서 28초70으로 기록이 떨어지며 7위까지 처졌다.
 
이날 금메달은 영국의 톰 딘이 1분44초22로 따냈다. 은메달은 영국의 던컨 스콧(1분44초26), 동메달은 브라질의 페르난도 셰퍼(1분44초66)가 획득했다. 만약 황선우가 예선 기록(1분44초62)대로 들어왔다면 동메달 획득이 가능했다.
 
황선우는 2012 런던올림픽의 박태환(200·400m 은메달) 이후 9년 만에 결선에 올랐다. 25일 오후 치른 예선에서는 1분44초62의 한국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기록했다. 그는 전체 출전 선수 39명 중 1위를 차지하고 준결선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날 황선우는 박태환이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며 세웠던 종전 한국기록(1분44초80)을 0.18초 앞당겼다. 1분44초62는 박태환의 2008 베이징 올림픽 2위 기록(1분44초85), 2012 런던 올림픽 공동 2위 기록(1분44초93)보다 좋은 기록이다. 앞으로 있을 경기는 물론 2024 파리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황선우는 남자 자유형 100m, 50m와 단체전인 계영 800m를 남겨두고 있다.
 
황선우가 27일 오전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200m 자유형 결승에 출전해 패드를 찍은 뒤 기록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