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OLED, 명품 불가리 컬러 전시회서 빛났다
입력 : 2021-07-20 10:00:00 수정 : 2021-07-20 10: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LG전자(066570)가 명품 보석 브랜드 불가리의 컬러 전시회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혁신 기술과 디자인을 선보이며 초프리미엄 마케팅을 강화한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불가리가 개최하는 '불가리 컬러(BVLGARI COLORS)' 전시회에 OLED 사이니지, OLED 플렉서블 사이니지, 투명 OLED 디스플레이 등 OLED 디스플레이 100여대를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한 OLED 전시존은 LG전자가 진행하는 OLED 아트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액정표시장치(LCD)와 차별화되는 자발광(Self-Lit) OLED의 강점을 잘 나타낼 수 있도록 예술 분야와 협업을 확대하며 ‘예술에 영감을 주고 아티스트가 선호하는 OLED TV’라는 브랜드 리더십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열리는 불가리 컬러 전시회에 OLED 디스플레이 100여 대로 전시존을 꾸몄다. OLED 사이니지 20대를 이어 붙여 전시장 입구에 설치한 OLED 비디오월의 모습. 사진/LG전자 
 
관람객들은 불가리 보석 특유의 아름다운 컬러와 이에 영감을 받아 제작된 미디어아트의 감동을 O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전시장 입구에는 두 개의 OLED 조형물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OLED 플렉서블 사이니지 16대를 이어 붙여 물결을 형상화한 OLED 조형물은 백라이트가 없어 휘거나 구부리는 것이 용이한 OLED만이 구현하는 아름다움을 극대화했다. OLED 사이니지 20대를 붙여 만든 대형 비디오월은 관람객들에게 전시 관련 이미지를 생생한 화질로 제공한다.
 
관람객들은 전시장 안쪽에서 OLED 플렉서블 사이니지와 투명 OLED 디스플레이가 표현하는 불가리 특유의 독창적 스타일과 컬러를 만끽할 수 있다. 특히 투명 OLED 디스플레이는 화면은 물론, 화면 뒤쪽에 전시된 불가리의 미디어아트 작품과 조화를 이루며 새로운 관람 경험을 제공한다.
 
LG전자는 OLED 디스플레이로 만든 미디어아트도 선보인다. 붓글씨의 획을 현대예술로 승화시킨 서예가 김종원, 화려한 컬러를 대담하게 연출하는 것으로 유명한 비주얼아티스트 빠키(VAKKI) 등 국내 작가와 협업했다.
 
LG전자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열리는 불가리 컬러 전시회에 OLED 디스플레이 100여 대로 전시존을 꾸몄다. 국내 아티스트와 협업해 전시장 내에 설치한 OLED 미디어아트의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는 이번 전시가 화질, 디자인 등에서 다른 디스플레이와는 확연하게 차별화되는 OLED만의 강점을 자연스럽게 알리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OLED 디스플레이는 과장되지 않으면서도 정확한 색을 표현하는 것이 장점이다. 구부리거나 돌돌 말고 투명한 형태로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
 
특히 이러한 방식의 마케팅은 전시를 찾는 프리미엄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이고, 업계 전문가 및 고객들로부터 최고로 인정받는 OLED TV의 프리미엄 입지를 보다 공고히 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불가리 컬러 전시회는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최된다. 보석을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바라보는 브랜드의 가치관을 반영해 불가리 대표 컬렉션과 유명 예술가들의 작품을 접목한 전시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는 이달 20일부터 9월15일까지 열린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혁신 기술과 차별화된 디자인을 앞세운 아트 프로젝트를 통해 LG OLED TV를 ‘최고 TV’를 넘어 ‘모두가 선망하는 TV’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