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으로 투표와 기부 가능해진다
과기정통부, 온라인 투표·기부 등 5대 분야 블록체인 확산사업 추진
입력 : 2021-06-23 21:53:18 수정 : 2021-06-23 21:53:18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온라인 투표, 기부, 사회복지, 신재생에너지, 우정사업 등 5대 분야에서 '블록체인 확산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디지털 뉴딜 종합계획'(2020년 7월), '블록체인 기술 확산전략'(2020년 6월)에 따라 추진하는 이번 확산사업은 과기부의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한 과제 중 파급력이 높은 분야를 선정해 후속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 시행되는 것이다. 
 
먼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00만명 이상 규모의 투표가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투표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지난 2018년 블록체인 시범사업으로 구축된 온라인 투표시스템은 소규모로 시범적용했으며, 올해 확산사업에서는 1000만명이 비대면으로 이용가능한 온라인 투표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비밀투표를 보장하기 위해 투표 결과는 익명 처리 후 별도로 저장되며, 암호화된 데이터를 블록체인상에 등록해 데이터의 위·변조가 방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확산사업 중 유일하게 민간공모로 진행한 기부분야에선 코페이가 사회복지법인 따뜻한 동행 등과 함께 모금부터 수혜자 전달까지 전 과정을 볼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투명한 기부금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기부자는 모금금액이 수혜자에게 집행되기까지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 예금, 보험 등을 하나로 통합관리 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우정서비스 통합고객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 기존 전자우편사서함 방식에서 더 나아가 서비스별로 분절돼 있던 고객관리체계를 분산ID 기반으로 통합해 하나의 ID로 모든 우정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일상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체감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모바일폰으로 데이터를 수신하는 모습. 사진/픽사베이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