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만난 김수영 “목동아파트 재건축 신속 추진” 요청
신정차량기지 이전, 국회대로 지하화 등 주민숙원사업 해결 건의
입력 : 2021-06-23 14:07:41 수정 : 2021-06-23 14:07:41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김수영 양천구청장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목동아파트 재건축 등 주민숙원사업에 대한 서울시 차원의 적극적인 추진을 요청했다.
 
김 구청장은 23일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오 시장과 면담을 갖고 신정 차량기지 이전과 목동아파트 재건축 추진, 국회대로 지하화 및 상부 공원화 사업 등과 관련한 주민의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김 구청장은 “신정 차량기지 이전 문제와 목동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더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목동지구 택지개발사업 지구단위계획의 신속한 결정과 현재 진행 중인 신정 차량기지 이전 관련 사전 타당성 조사용역을 통한 적극적인 대안 모색을 촉구했다.
 
이어 김 구청장은 “50년 넘게 자동차 전용도로였던 국회대로가 지하화되고, 상부는 서울광장의 8배의 대규모 선형공원으로 탈바꿈하는 사업인 만큼 주민의 기대가 크다”면서 “보행로를 안양천까지 연장해 공원 활용도를 높이고, 공원과 도로간 단차문제 해결과 주변지역 활성화를 위한 용도지역 조정 등 주민의 요구사항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밖에도 △서부트럭터미널 복합 첨단물류단지 조속 개발 △새서울주차장 복합화 사업 △목동 유수지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밸리 개발 사업 추진 등을 위한 서울시의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양천구의 현안사업들을 들은 오 시장은 김 구청장의 설명과 건의에 공감하며 지역 발전을 위해 적극 검토하고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이 23일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양천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