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수소차 핵심부품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현대차와 수분제어장치 공급 계약…2013년 양산 체제 구축 이후 최대 규모
입력 : 2021-06-16 10:53:56 수정 : 2021-06-16 10:53:56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코오롱인더(120110)스트리가 자체 개발한 수분제어장치를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에 적용,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16일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현대자동차그룹과 계약을 체결해 오는 2023년 출시되는 신형 넥쏘를 비롯한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에 성능이 업그레이드된 수분제어장치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지난 2013년 국내 최초로 양산 체제를 갖춘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수소연료전지의 핵심부품인 수분제어장치의 기능 향상과 대량생산 체제를 갖춰왔다.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수분제어장치는 2013년 1세대 수소전기차 투싼을 시작으로 2018년 출시된 2세대 수소전기차인 넥쏘에 공급됐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이번 공급으로 수소연료전지 소재와 부품의 기술력과 역량을 한 단계 상승시키는 동시에 글로벌 시장 공급 확대를 꾀하고 있다. 현재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다양한 글로벌 고객사들과도 협업하며 빠르게 증가하는 수요와 시장 활성화에 대비, 증설 투자를 검토 중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연구원이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에 공급되는 수분제어장치의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
 
수분제어장치는 수소연료전지 내에서 전기를 잘 생성하도록 내부의 습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주는 핵심부품이다. 수분제어장치 글로벌 1위인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소재인 멤브레인 생산부터 모듈 조립까지 전 공정 생산체제를 갖추고 있다. 스택의 물과 온도를 관리하고 배출가스의 수소 농도를 줄이는 기능까지 갖추고 있으며, 효율적으로 장치의 크기를 줄이고 성능을 높여 차량용은 물론 건물용 연료전지 등 다양한 용도로 적용되고 있다.
 
강이구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연료전지 사업 총괄 부사장은 "수소경제는 먼 미래가 아닌 눈앞에 다가올 정도로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라며 "우리의 핵심 역량인 소재, 부품 사업을 통해 수소연료전지의 기술 발전과 사업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수분제어장치와 함께 수소차용 멤브레인(고분자전해질막 PEM)과 막전극접합체(MEA) 등 수소연료전지의 핵심 소재와 부품 사업도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가속도를 내고 있다. 수소연료전지룰 구성하는 스택의 원가 중 약 40%를 차지하는 멤브레인과 막전극접합체의 시장 규모는 오는 2025년 기준 각각 1조원과 3조원으로 추정된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