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야권 대통합 가시화…문 정부 맞설 빅텐트 칠 것"
첫 의원총회 "의견 수렴…독단적이지 않을 것"
입력 : 2021-06-14 17:02:06 수정 : 2021-06-14 17:02:06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취임 후 처음으로 당 소속 의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에 맞설 빅텐트를 치는 것이 제 소명"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최근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40%를 돌파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등 우리 당 중심의 야권 대통합이 가시화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 밖에 있는 훌륭한 주자, 그리고 혹시 우리 당 안에 결심하지 못한 대선주자가 있다면 결심을 통해 나오길 바란다"며 "의견을 수렴하면서, 독단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반문재인 빅텐트를 치는 길에 상당한 부침과 많은 골짜기도 있을 것"이라며 "어느 순간이든 대선 승리라는 소명 의식과 목표 만은 잊지 않을 것"이라고 새 지도부에 대한 신뢰를 당부했다. 특히 마무리 단계에 있는 국민의당과의 통합이 가장 최우선으로 다뤄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부터 우리가 행하는 파격은 새로움을 넘어 새로운 여의도의 표준이 돼야 한다"며 "다양한 생각이 공존할 수 있는 그릇이 돼야 하고, 변화에 대한 두려움 보다는 새로움에 대한 기대가 우리의 언어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모두 발언에서 이 대표를 '이준석 백신'이라는 표현을 쓰며 치켜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집권 여당의 무능·무식·무대포 '3무(無)'로 국민들의 분노가 들끓는다"며 "새로운 희망의 백신으로 부작용도 없는 '이준석 백신'이 대한민국 정치의 오염된 현장을 깔끔히 정리하고 희망을 만들어 갈 좋은 지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 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