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한일회담 성사 불투명…일본 매체 "한국 정부 레임덕 탓"
통신 "한국, 위안부 문제 타개 기미 없어"
"문재인 정부 임기 1년, 진전 어려울 것"
입력 : 2021-05-31 17:21:24 수정 : 2021-05-31 17:21:24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오는 6월 열릴 예정인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전망이 일본 내에서 나왔다.
 
30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G7 정상회의 기간 중 한일 정상회담 실현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지만 실제 성사될 가능성은 낮은 상황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1년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일제 강제 징용 문제 등에서 (한국 정부의) 긍정적인 대응은 가능하지 않은 데다 일본 정부 측에서도 소극적인 분위기가 우세하기 때문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는 "(두 정상이) 같은 자리에 있으면 접촉은 물리적으로 가능하다"며 "아베 신조 전 총리도 그랬다"고 말했다. 실제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같은 해 11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아베 전 총리가 만나 11분간의 짧은 대화를 가진 바 있다.
 
지지통신은 일본은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신중하다고 언급했다. 한국과 일본의 현안인 일제 강제 징용 문제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서 한국 정부 측이 사태 타개를 위해 움직이는 기미가 없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특히 통신은 문재인 정부 임기가 1년밖에 남아있지 않다는 점에서 현재 일본 정부가 한일 관계 개선에 더 이상 진전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또 다른 외무성 간부는 "문재인 정부는 레임덕이 진행 중이어서 (두 정상이) 만날 분위기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외무상(외교부 장관) 레벨이라면 진전이 없어도 회담을 할 필요도 있지만 정상급은 그렇진 않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2019년 12월24일 중국 쓰촨성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