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일본의 독도 영토 표기는 대한민국 주권 침해 행위"
IOC, 일본에 삭제 권고해야…일본의 반올림픽 정신 규탄
입력 : 2021-05-31 09:10:22 수정 : 2021-05-31 09:10:22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독도의 일본영토 표기는 실수든 의도였든 대한민국 영토에 대한 주권 침해행위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3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공식 홈페이지 일본 지도에서 독도가 일본영토로 표시가 돼 있는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일본은 코로나19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여러 가지 후유증과 걱정이 있는데 도쿄올림픽을 망치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 IOC가 빨리 나서서 입장을 발표해야 한다"며 "올림픽정신에 근거해 일본에게 삭제 권고토록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IOC는 '스포츠에 정치가 개입되면 안 된다'는 입장으로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우리나라 축구선수가 골을 넣고 독도 세리모니를 했을 때 징계위원회에 회부한 바 있다. 또 IOC는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반도기에 독도 표시가 돼 있다고 삭제 조치를 권고하기도 했다.
 
'일본에서 도쿄올림픽의 취소 명분을 못 찾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의 항의를 빌미 삼아 취소 구실을 삼으려는 것 아닌가'에 대해선 "오히려 그 반대"라며 "(일본에서) 말로는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서 노력한다고 하면서 행동은 올림픽을 망치는 반 올림픽 정신의 행동들을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결론적으로 보이콧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는 우리의 카드 중에 하나"라며 "지금 당장 해야 하는 것은 지난 2018년 평창올림픽을 사례로 IOC에게 '똑같은 일에 대해서 똑같은 태도를 보일 것'을 강력하게 촉구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어 "먼저 IOC에 대한 압박 작업을 진행해야 한다"며 "정치인들은 국민들의 반일감정도 엄존하고 영토 주권에 관련된 문제이기도 해 말하기가 편하지만, 정부는 일본 내에 있는 우리 교민, 상인들의 이익, 4년 동안 고생한 우리 선수들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해 매우 전략적으로 움직여 나갈 것이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우리가 예민하게 볼 필요가 있다"며 "일본이 반도체 전략물자 리스트를 정해서 우리한테 사실상 공격을 해왔던 게 있었고, 후쿠시마 오염수 무단방류를 사실상 결정해 놓고 통보만 한 데다 이번에 세 번째로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 영토를 표기한 건 단건으로 대한민국을 대하지 않고 있음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3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독도의 일본영토 표기는 실수든 의도였든 대한민국 영토에 대한 주권 침해행위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