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한미회담 후 첫 북 반응 "신중히 보고 있다"
북 "미사일지침 종료는 미 적대행위" 비판…이종주 대변인 "개인 명의 글"
입력 : 2021-05-31 11:13:03 수정 : 2021-05-31 11:13:0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통일부는 북한이 미사일지침 종료에 대해 '고의적인 적대행위'라고 비난하는 논평을 발표한 데 대해 "신중한 입장에서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국제문제평론가 김명철' 명의의 논평을 내놓은 것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통일부는 이 논평에 대해 "개인 명의의 글로 이해하고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대변인은 "특별히 어떤 공식 직위나 직함에 따라서 발표된 글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 명의의 글인 만큼 정부가 직접 논평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며 "북한의 반응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에서 계속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김명철 평론가 명의의 "무엇을 노린 '미사일지침' 종료인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미 수차례에 걸쳐 '미사일지침'의 개정을 승인해 탄두중량제한을 해제한 것도 모자라 사거리제한 문턱까지 없애도록 한 미국의 처사는 고의적인 적대행위라고밖에 달리 말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실명은 직접 거론하지 않고 "일을 저질러놓고는 죄의식에 싸여 이쪽저쪽의 반응이 어떠한지 촉각을 세우고 엿보고 있는 그 비루한 꼴이 실로 역겹다"고 지적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이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