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미사일지침 종료에 "미 호전적 대북정책" 비난(종합)
한미정상회담 이후 첫 반응…'평론가' 명의 논평으로 비난 수위 조절
입력 : 2021-05-31 08:19:41 수정 : 2021-05-31 08:19:4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한이 관영언론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이 종료된 데 대해 "미국의 호전적인 대북정책을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한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첫 반응이다.
 
31일 통일부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김명철 국제사안 논평원' 개인 명의로 내놓은 논평에서 한미 미사일 지침이 종료된 것에 대해 "미국의 북한에 대한 호전적 정책과 부끄러운 이중적 행태를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5일 부인 리설주, 당·군 고위간부들과 함께 만수대예술극장에서 군인가족예술소조공연을 관람했다고 6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통신은 "미국이 미사일 지침의 수정을 통해 미사일 사거리 제한을 해제한 것은 분명히 고의적이고 적대적인 행동"이라며 "많은 국가들이 조 바이든 정부의 '실용적 접근'이니, '최대한의 유연성'이니 하는 대북정책을 단순한 속임수로 보게 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통신은 "미국은 실수를 했다"며 "한반도에 힘의 불균형을 만들고 북한을 압박하려는 것은 오히려 한반도 상황을 첨예하고 불안하게 만들어 전쟁을 촉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미사일 지침 종료는 한반도 긴장 고조의 배후에 누가 있는지를 명백히 보여준다"며 "미국을 강대강, 선대선 원칙에 따라 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미국과 남측 당국이 그들의 공격 야심을 분명히 했으니 북한이 자기방어의 역량을 강화하는 것을 탓할 어떤 근거도 없게 됐다"고 경고했다.
 
통신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도 "스스로 지역내 국가들의 총구에 자신을 들이민 것"이라며 "양심의 가책도 없이 부적절한 행태를 취하고 이쪽저쪽의 반응을 살피는 것이 역겹다"고 비난했다.
 
한미정상회담 이후 침묵을 지켜온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내놓은 첫 반응이지만 외무성 고위당국자나 대변인 등 명의의 담화가 아닌 국제문제평론 명의의 논평이라는 점에서 비난의 수위를 조절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앞으로 외교적 움직임에 여지를 남겼다는 평가다.
 
앞서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정상회담 공동성명을 통해 미사일 지침 종료를 발표했다. 지침이 종료되면서 한국은 최대 사거리 800㎞ 이상의 중장거리 탄도미사일도 개발할 수 있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