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백신 접종에 속도, 6월 1300만명 목표 달성 무난"
백신 접종 관련 SNS 메시지…"예약·접종 적극 참여해달라"
입력 : 2021-05-29 14:35:04 수정 : 2021-05-29 14:35:0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고 있다"며 "이 속도라면 6월까지 1300만명 이상의 접종 목표 달성이 무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틀 만에 120만명이 백신을 접종받아, 어제까지 전체 인구의 10.2%인 523만명 이상의 국민들이 백신을 맞았다. 사전 예약하신 분들의 98%가 실제 접종을 받으며 매우 높은 접종률을 기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예약률도 높아지고 있다. 매우 다행"이라며 "순서대로 적극적으로 접종에 참여해 주시고 계신 국민들과 함께, 접종센터와 보건소, 민간위탁의료기관에서 수고하시는 의료진들과 일선 공무원들, 자원봉사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역에서처럼 백신 접종에서도 우리나라는 높은 IT 기술력을 활용한 행정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다른 나라에서 따르기 힘든 모바일을 통한 '잔여 백신 예약서비스'가 대표적이다. 백신 접종률을 더욱 높이고, 아까운 백신이 조금이라도 버려지는 일을 막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백신 도입은 계획대로 차질없이 이뤄지고 있으며, 보다 많은 물량을 도입하기 위한 추가 협의도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로 미국이 제공하기로 한 백신도 빠른 시일 안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결국 국민들의 적극적인 접종 참여에 달려있다. 국민들께서 정부의 계획에 따라 예약과 접종에 적극 참여해 주신다면 집단 면역을 조기에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 지침 준수도 여전히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접종이 늘어나면 방역의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아직 방심은 금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부 나라에서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오히려 확진자가 증가하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며 "일정 시기까지는 방역수칙 준수가 필수임을 명심해 주시길 당부드리며, 정부는 일상회복의 그날까지 방역과 접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2021국가재정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