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PC에서도 당근채팅 하세요”
당근마켓, 채팅 기능 웹 버전 베타 서비스 오픈
입력 : 2021-05-28 13:57:36 수정 : 2021-05-28 13:57:36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만 대화가 가능했던 '당근채팅'이 이제부터 PC에서도 이용 가능하게 됐다. 
 
당근마켓은 지역내 소통 활성화와 편의를 높이고자 ‘당근채팅 웹 버전 베타’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8일 밝혔다.
 
당근마켓이 '당근채팅' 웹 버전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당근마켓
 
당근채팅 웹 버전은 당근마켓 앱에서 대화하던 채팅목록과 채팅방 그대로 PC 화면에서 이어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당근채팅'이 당근마켓에서 만난 이웃과 대화할 수 있는 유일한 소통 채널인 만큼 모바일과 PC 양 쪽에서 모두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도록 확장했다.
 
최근 당근마켓 동네생활과 내근처 등 지역 커뮤니티 연결이 활발해지면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앱에 방문해 머무는 이웃들이 늘고 있다. 연결이 확대될수록 당근채팅의 사용 범위도 빠르게 확장됐다. 중고 거래를 위한 채팅뿐만 아니라 이웃들이 모여 다양한 취미 생활을 공유하는 ‘같이해요’ 그룹채팅, 동네 단골 가게 사장님과 소통하는 ‘비즈프로필’ 채팅 등 다양하다. 이와 함께 PC에서도 당근채팅을 사용하고 싶다는 이용자 의견이 나오면서 웹 버전이 탄생하게 됐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컴퓨터 인터넷 브라우저에서 당근마켓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해 우측 상단에 위치한 '당근채팅' 버튼을 클릭하면 QR코드 인증 화면이 나온다. 생성된 QR코드를 유효 시간 내에 휴대폰 카메라로 촬영하거나 당근마켓 ‘내 근처’ 탭 상단에 있는 스캔 기능으로 QR 코드를 인식하면 개별 웹 페이지 연결 주소가 뜬다. 해당 링크를 클릭해 ‘인증 확인’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로그인 되면서 당근채팅 웹버전이 실행된다.
 
당근마켓 웹 버전에서는 중고 거래 일대일 채팅은 물론, 동네생활 ‘같이해요’에서 연결된 그룹채팅,’ 동네 가게 ‘비즈프로필’ 채팅 모두 가능하다. 다만 모바일 앱에서 시작된 채팅만 웹 버전에서 이어갈 수 있고 웹 버전에서 새로운 채팅방을 개설할 수는 없다. 특히 베타 버전은 커뮤니케이션 핵심 기능에 집중한 만큼 기본 채팅 기능 외에 ‘거래약속’, ‘선물하기’, ‘통화’ 등 상세 기능들은 모바일 앱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당근채팅 웹 버전 개발에 참여한 변규현 개발자는 "당근마켓이 이제는 동네 생활에서 빠질 수 없는 하나의 일상이자 문화 코드로 완연히 자리잡고 있다"며 "이번에 선보인 당근채팅 웹 버전을 통해 이웃간 소통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베타 서비스 운영 기간 동안 이용자 분들의 의견을 수렴해 기능을 보강하고 완성도를 높여 추후 정식 버전으로 업데이트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