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북한 도발행위, 외교를 우선해 완화 노력"
오스틴 장관 "북한, 미 본토 타격할 수 있는 역량 갖추려"
밀리 합참의장 "미국 동맹국에 위험 초래할 기술적 역량 있어"
입력 : 2021-05-28 09:03:12 수정 : 2021-05-28 09:03:12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위협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오스틴 장관은 이날 2022회계연도 국방예산을 다룬 하원 세출위원회 국방소위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미국은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려는 북한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중국의 증대하는 군사 역량에 대해 대처하는 가운데 북한에 대해서도 여전히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북한 정권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개발하고 있고 역내 동맹과 협력국에 더 큰 위협이 되고 있다. 미 본토를 타격하려고 하는 야욕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발적인 북한 행동을 완화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미국은 외교를 선두에 놓고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며 "새로운 국방예산이 북한이나 이란과 같은 나라들의 증대하는 탄도미사일 역량에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크 밀리 합참의장도 같은 날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북한이 탄도미사일 역량을 계속 강화하고 있다"며 "미 본토와 인도태평양 역내 미국의 동맹과 협력국들에 실질적인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기술적 역량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북한은 취약한 자국민들과 한반도의 평화를 희생시키며 군사 역량에 초점을 맞추는 것을 자제하려는 움직임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