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경제외교’ 첫 행보…미국 재계와 협력 다져
취임 후 첫 미국 방문…대표 경제단체와 네트워킹
입력 : 2021-05-23 12:00:00 수정 : 2021-05-23 12: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한·미 정상회담이 열린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 재계의 실질적 협력을 위한 경제외교를 펼쳤다.
 
23일 상의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상의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사절단에 참여했다. 
 
최 회장은 문 대통령과 함께 지난 21일(현지시간) ‘한미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반도체와 배터리, 바이오 등 3대 산업의 대미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어 최 회장은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직후 지나 레이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을 만나 환담하며 양국 경제현안 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고 오후에는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 브리핑에 참석하는 등 분주한 일정을 소화했다. 
 
최태원(오른쪽)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 지나 레이몬도 상무부 장관을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특히 최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일정임을 감안해, 미국 유력 경제단체와 싱크탱크 리더 등을 잇따라 만나면서 ‘한국 경제’를 세일즈한 뒤 산업 경쟁력 제고방안을 모색하는데 주력했다. 이날 미국의 대표적 경제단체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BRT)’의 조슈아 볼튼 회장, 폴 덜레이니 통상·국제담당 부회장 등과 화상 면담을 갖고 양국 재계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과 볼튼 회장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등 ‘새로운 기업가 정신’에 기반한 경영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한 뒤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법론을 찾아 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급변하는 국제정세로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기후변화와 소득격차, 인구감소 등 우리가 직면한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와 ESG 경영을 정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대한상의와 BRT가 서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앞으로 BRT와 지속적 논의를 위해 BRT 대표단의 한국 방문을 제안했다.
 
그러자 볼튼 회장은 “BRT와 대한상의가 각종 경제·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설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답했다.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는 고객, 근로자, 거래기업, 지역사회 등 모든 이해관계자를 존중하는 경영으로, 최 회장이 강조해 온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추구 경영과 궤를 같이 한다.
 
최 회장은 앞서 20일에는 미 정보통신산업협회(ITI)의 제이슨 옥스먼 회장, 롭 스트레이어 부회장과도 회의를 갖고, 바이든 행정부의 산업 재편 전략과 반도체·정보통신 정책 동향에 관한 폭넓은 의견을 수렴한 뒤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을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한국 기업들은 그간 역동적인 대미 투자,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 수소경제와 전기차 배터리 양산, 좋은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미국의 든든한 경제 파트너 역할을 해 왔다”며 “정보통신 분야에서도 양국의 산업 경쟁력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 채널을 구축하자”고 당부했다. 
 
옥스먼 회장은 “바이든 행정부도 미국 경제 재건과 글로벌 리더십 회복을 위해 한국 기업과의 협력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앞으로 ITI와 대한상의간 긴밀한 대화로 양국 경제우호를 더욱 증진하자”고 답했다. 
 
이 외에도 최 회장은 미국의 유명 싱크탱크인 애틀랜틱 카운슬(Atlantic Council)과 회의를 갖는 등 전략 분야 전문가들과의 네트워킹도 강화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