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CEO 온라인 강연…“한국, ‘사이버 공격’ 안전지대 아냐”
입력 : 2021-05-21 06:00:00 수정 : 2021-05-21 06: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기업정보 유출과 불법거래의 통로로 악용 되고 있는 사이버 우범지대 다크웹(Dark web)으로 인한 피해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 정보보안에 대한 우리기업들의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1일 대한상공회의소가 개최한 ‘대한상의 CEO Insights’ 온라인 강연에서 IT 보안 전문가인 서상덕 S2W 대표가 이같이 밝혔다. 
 
‘다크웹 등 최신 사이버 공격 동향과 기업 대응 방안’을 주제로 발표한 서 대표는 “예전에는 기업들이 내부 보안 시스템을 강화해 정보를 지키는데 힘썼지만, 최근에는 외부로 유출되는 정보를 파악하고 관리하는 것에 보안의 중점을 두고 있다”며 “기업보안의 패러다임이 크게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아마존 고를 사례로 들며 “무인점포를 도둑으로부터 지켜주는 것이 이제는 벽이나 문이 아니라 내부에 설치된 CCTV와 데이터”라며 “내부 보안이 허술하더라도 데이터 흐름을 잘 분석한다면 오히려 더 안전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상덕 S2W 대표이사가 ‘다크웹 등 최신 사이버 공격 동향과 기업 대응 방안’을 주제로 온라인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또 서 대표는 “메타버스, 클라우드 등 데이터 중심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사이버 범죄도 급격히 진화되고 있다”며 “방대한 데이터를 생성하고 활용하는 기업들은 정보보호를 위해 다크웹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암호화폐 사기 피해도 언급했다. 서 대표는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이 주요 결제수단으로 떠오르고 사이버 블랙마켓도 형성되면서 다크웹의 규모가 폭발적으로 커졌다”며 “최근에는 유출된 기업 기밀에 대한 대가로 암호화폐를 요구하는 국내기업 피해사례도 적지 않다”고 우려했다.  
  
이어 “기업 기밀문서, 계약서, 이메일 등 내부 정보가 대부분 협력사, 콜센터, 해외지사, 재택근무자 등을 통해 유출되고 있다”며 “기업들은 협력업체들의 취약한 보안 시스템까지 관리할 수 없기 때문에, 유출된 정보가 어떻게 악용되는지를 적극적으로 파악하는게 더 중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서상덕 대표의 강연은 유튜브(대한상공회의소 인사이트)와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 ‘온라인 세미나’를 통해 21일부터 시청할 수 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