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 도입
기업 내부 준법시스템 확립
관리자에 우무현 지속가능경영부문 대표
입력 : 2021-05-20 15:45:02 수정 : 2021-05-20 15:45:02
GS건설 CI. 이미지/GS건설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GS건설(006360)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체계 강화를 위한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CP)의 도입을 선포했다. 
 
GS건설은 20일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CP·Compliance Program)을 도입하고 자율준수관리자로 우무현 지속가능경영부문 대표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은 공정거래 관련 법규를 준수하기 위해 기업 자체적으로 제정·운영하는 내부 준법시스템 및 행동 규범이다. 공정거래와 관련한 법규 위반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교육은 물론 위반행위 여부를 조기에 발견하고 시정할 수 있도록 기업이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제도다.
 
GS건설은 이 프로그램 도입에 앞서 ESG담당 산하에 자율준수사무국인 CP팀을 신설해 세부 계획안을 마련해왔다. 자율준수사무국은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 강화를 위한 CP 운영 규정을 수립하고, 운영 개선에 필요한 사항을 논의해 실행한다. 
 
GS건설은 CP 도입 선포를 시작으로 공정거래 자율준수에 관한 세부사항을 책자와 홈페이지, 사내 게시판을 통해 알리고 임직원 서약을 받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또 자율준수에 관한 구체적인 행동 강령과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강력하면서도 실효성 있는 제도로 정착시킬 예정이다. 회사는 자율준수 임직원 교육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공정거래 관련 법규 위반에 관한 내부 모니터링도 강화할 방침이다. 
 
GS건설은 이번 CP 도입 선포를 계기로 향후 EGS 경영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GS건설은 지난달 기존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ESG 위원회’로 확대 개편해 운영하기로 하고, ESG 위원회를 신설한 바 있다. 
 
GS건설은 ESG 경영을 미래 성장 신사업과 연계하기도 했다. GS건설이 추진 중인 신사업은 세계적 수처리 업체인 GS이니마를 비롯해 모듈러 사업, 2차 전지 배터리 재활용 사업, 해외 태양광 지분 투자형 사업,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사업 등 미래사업 대부분이 친환경 사업에 집중돼 있다.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은 “향후 법 위반 및 의무 불이행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등 엄격한 제도 운영을 통해 지속가능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