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HMM 컨테이너 확보에 340억 지원
40피트 HC 규격 1만7천대 규모…"물류난 해소 기여 차원"
입력 : 2021-05-18 09:48:23 수정 : 2021-05-18 16:15:06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18일 에이치엠엠(HMM)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에 필요한 컨테이너 3만4000TEU(40피트 HC 규격 컨테이너 1만7000대) 규모 확보를 위해 3000만달러(340억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은 수은이 선순위 대출을 지원하고 멀티에셋자산운용이 1000만달러 규모의 후순위 펀드를 운용하며, 미래에셋증권이 금융주선사로 참여한 '정책금융-민간금융 협업' 구조다. 
 
국내에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이 차주 겸 컨테이너 소유자가 되고 HMM이 SPC로부터 5년간 컨테이너를 임대해 사용한 후 계약기간 종료시 컨테이너를 구매하는 금융리스 방식이다.
 
최근 컨테이너 운임은 글로벌 물동량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항만 적체, 컨테이너 부족 등으로 인해 역대 최고 수준으로 급등했고, 우리 기업들은 높은 운임을 감수하고도 수출화물을 제때 보낼 수 없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컨테이너 운송 15개 항로의 운임을 종합한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이달 7일 기준 3095를 기록해 작년 4월 저점인 818 대비 3배 이상 상승했다. 이 때문에 HMM 등 국적선사는 수출기업 지원을 위한 임시선박 투입을 지속하고 있다.
 
수은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HMM의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에 사용될 컨테이너를 추가로 확보함으로써 우리 기업들의 수출이 집중된 미국 및 유럽 노선 운용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어 수출 물류난 해소에 기여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이번 지원은 국내 최초로 동산인 컨테이너에 대한 담보권을 등기해 컨테이너 자체의 담보가치를 기반으로 대출을 지원하는 사례로 향후 국내 컨테이너 금융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수은 측은 부연했다.
 
표/수출입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