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19분기만에 최대 실적…1분기 영업익 95%↑
입력 : 2021-05-17 16:12:53 수정 : 2021-05-17 16:12:53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동국제강(001230)이 건설과 가전 시장 호황에 따른 철강 수요 증가로 올 1분기 19분기 만에 최대 실적을 냈다.
 
동국제강은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109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4.8% 증가했다고 1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395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6% 늘었으며, 당기순이익은 276억원을 기록해 흑자로 전환했다.
 
동국제강은 "건설, 가전 등에서의 철강 수요 증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에 연동한 제품 가격 상승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시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기순이익 흑자 전환에 대해선 "브라질 CSP 제철소의 지분법 평가 손실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올해 1분기 브라질 CSP 제철소의 영업이익은 1541억원으로 작년 4분기보다 8배가량 늘었다. 아울러 2016년 6월 가동 이후 역대 최대를 달성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CSP 제철소와 관련, 1분기 영업 성과에 더해 출자도 모두 마무리한 만큼 향후 CSP를 통한 긍정적인 평가이익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동국제강은 2분기에도 철강 수요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주력 철강 제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