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동산 혼란 막아야…기본 원칙 조속 결정하라"
김부겸 총리 주례회동에서 "백신 접종할수록 더 많은 자유"
입력 : 2021-05-17 16:16:36 수정 : 2021-05-17 16:16:3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듣고 숙고해 결정하되, 현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기본적인 원칙은 조속히 결정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검토하고 있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부과 기준 상향과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율 완화·유예 방안 등에 대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하고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논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선 "백신을 접종할수록 더 많은 자유가 주어진다는 점을 통해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라"고 주문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회동에서 김 총리는 "국정 운영의 주안점을 '국민 통합'과 '현장 중심'에 두고, 코로나19 극복과 민생 문제 해결, 경제 회복과 도약, 국민 화합·상생·포용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면서 "이를 위해 오는 22일 국무위원 워크숍을 개최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초기 내각이 동질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처럼, 마지막 1년 동안 국정과제를 이끌 장관들이 함께 의지를 다지고 마음을 모으는 워크숍은 바람직하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김 총리가 "최근 안타까운 사고가 계속되고 있는 산업재해와 아동학대와 관련해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공감을 표하며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사회적 갈등 해소와 소통 강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김 총리는 "경제계, 종교계 등 두루 만나며 통합을 추구하겠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총리 중심으로 정부가 합심해 가시적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듣고 숙고해 결정하되, 현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기본적인 원칙은 조속히 결정하라”고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지시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14일 김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