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후 첫 실적 발표 '쿠팡’…1분기 역대 최고 매출에 적자도 커졌다
객수·객단가 증가…투자·일회성 주식 보상 비용 등도 늘어
입력 : 2021-05-13 08:53:12 수정 : 2021-05-13 08:53:12
서울 서초구의 한 주차장에 쿠팡 트럭들이 주차되어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쿠팡이 올해 1분기(1~3월) 매출액 42억 달러(약 4조7200억원)를 기록했다고 12일(현지 시간) 밝혔다. 쿠팡이 지난 3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이후 발표한 첫 분기 실적이다. 
 
쿠팡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24억 달러 대비 74% 증가했다. 쿠팡은 이날 발표한 1분기 실적 보고서에서 "지난해 1분기에 시작된 코로나 사태가 이번 1분기에도 지속되면서 매출 성장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영업손실은 2억9500만 달러(약 3300억원)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8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적자가 확대된 이유는 일회성 주식보상 비용으로 8700만달러(약 979억원)가 지출됐고, 기업공개(IPO)와 관련한 주식 보상 등으로 6600만 달러(약 743억원)이 집행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신규 물류 센터 설립 등 투자와 고용이 커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쿠팡에서 한 번이라도 제품을 구매한 적이 있는 활성 고객(Active Customers)수는 1600만명으로 지난해보다 21% 늘었다. 이번 분기 활성화 고객 1인당 구매액은 262달러(약 29만원)로,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했다.
 
쿠팡은 "활성화 고객 증가가 쿠팡 네트워크와 브랜드 인지도 등이 더 커질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는 의미에서 중요하다"면서 "1분기 실적 결과는 고객들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를 느끼도록 하는 목표를 향해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