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고임금 대기업, 올해 임금인상 최소화해야”
입력 : 2021-05-09 12:00:00 수정 : 2021-05-09 12: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올해 고임금 대기업의 올해 임금 인상은 최소 수준으로 시행하고, 실적이 좋은 기업도 고정급 인상이 아닌 일시적 성과급 형태로 보상해야 한다는 권고안을 내놨다. 
 
경총은 지난 7일 ‘2021년 임금조정과 기업 임금정책에 대한 경영계 권고’를 회원사에 송부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권고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회복의 불확실성과 청년실업 심화, 부문별 격차 확대 등 최근 우리경제의 제반 여건을 감안해 △고용확대 △사회적 격차 해소 △공정한 보상체계 구축에 초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경총은 우선 고임금 대기업은 2021년 임금 인상을 필요 최소한의 수준으로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실적이 좋은 기업도 기본급 같은 고정급 인상은 최소화하고 일시적 성과급 형태로 근로자에게 보장할 것을 요청했다. 
 
경총이 회원사에 발송한 권고문 내용 중 일부. 출처/경총
 
경총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등 경기충격에 대한 회복세가 업종·규모별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미 임금수준이 높은 대기업 고임근로자의 지나친 임금인상은 중소기업이나 취약계층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고 사회적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좋은 실적을 거둔 기업이 근로자들에게 보상하는 것 자체는 문제가 없지만 우리나라의 연공급 임금체계 특성 등을 고려할 때 이 역시 일시적 성과급 형태로 보상할 것을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경총은 여력이 있는 기업의 경우 확보 가능한 재원을 임금 인상보다는 고용 확대 및 중소협력사의 경영여건 개선에 적극 활용할 것을 권유했다. 또한 공정하고 유연한 노동시장 구축을 위해 우리 기업의 임급체계를 기존 연공중심 임금체계에서 일의 가치와 개인의 성과, 기업 실적을 반영하는 직무·성과중심 임금체계로 개편할 것을 요청했다. 
 
류기정 경총 전무는 “코로나19 이후 심화된 경제 및 노동시장 환경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이미 높은 국내 대기업 임금수준을 더 높이는 것보다는 고용을 확대하고, 직무·성과중심 보상체계를 구축하여 공정한 노동시장을 조성하는 것이 더욱 시급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